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전추 “朴, 세월호 당일 관저 있었다”

탄핵심판 2차 공개 변론… 윤전추 밝혀

박근혜 대통령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일 오전부터 머리 손질을 시작한 오후 3시20분쯤까지 계속 TV가 없는 관저 집무실에 머물렀다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법정에서 밝혔다. 오전 중 박 대통령의 관저 집무실로 들어간 건 순서대로 의료용 가글, 보고서, 그리고 안봉근 전 비서관이었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의 증인으로 헬스트레이너 출신인 윤 행정관은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윤 행정관은 당일 오전 8시30분쯤 박 대통령의 호출을 받고 청와대 본관이 아닌 관저 집무실 옆 비서실로 이동했다. 그는 오전 9시쯤 박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로 들어가는 장면을 목격했고, 이후 오전 10시 서류를 전달하며 박 대통령을 다시 한 번 대면했다.

전달된 서류는 윤 전 행정관에게 다른 관저 직원이 “급하다”고 설명하며 건네줬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에게 “서류가 올라왔다”고 인터폰을 했고, 박 대통령은 직접 집무실 문을 열고 나와 서류를 받았다고 한다. 윤 행정관은 “(오전) 9시에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 들어갈 때에는 분위기가 안정적이었다가, 서류가 올라가는 그 시점부터 조금 바쁘게 돌아갔다”고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

바빠졌다고 생각한 이유는 서류 전달 뒤 안 전 비서관이 집무실에 달려왔기 때문이라고 윤 전 행정관은 밝혔다. 안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이 점심식사를 할 12시가 되기 전 집무실을 떠났다. 박 대통령의 점심식사는 평소보다 짧은 15분쯤이었다고 한다.

박 대통령이 위치했던 집무실에는 TV가 없다고 윤 행정관은 증언했다. 윤 행정관은 이날 서류 전달에 앞서 의료용 가글을 집무실 밖 공간에 “놓아 드렸다”고도 했다. 직접 건네지 못하고 간접 전달한 셈이다. 이후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화장을 담당할 이들을 관저로 데려올 때까지 같은 곳에 머물렀다. 청와대는 앞서 이들이 오후 3시20분쯤부터 1시간가량 청와대에 있었다고 밝혔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공개변론에 출석하지 않고 대리인을 통해 “촛불은 민의(民意)가 아니다”며 민심을 부정했다. 이날 증인신문이 예정됐던 안 전 비서관과 이재만 전 비서관은 잠적했다. 이영선 행정관은 불출석사유서를 냈다.

정현수 이경원 기자 jukebo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