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충남 손잡고… 평창 동계올림픽 열기 띄운다

최문순-안희정 지사, 성공 개최 위한 업무협약 체결

강원도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다른 자치단체들과 공동마케팅을 벌이고 함께 축제분위기 조성에 힘을 모으기로 하는 등 협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강원도와 충남도는 6일 오전 강원도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2018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평창올림픽이 1년 남짓 남은 상황에서 범국가적 붐 조성을 위해 광역자치단체가 힘을 모아야 한다는 공감대에서 추진됐다.

강원도 관계자는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충남도가 힘을 보태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이번 협약이 성사됐다”며 “앞으로 문화와 체육,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을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양 광역자치단체는 올림픽 붐 조성을 위한 자치단체 간 공조시스템을 강화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충남도민 올림픽 응원단을 구성하고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해 충남 지역에서 올림픽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또 평창올림픽 경기 입장권 구매에 동참하고 올림픽 문화예술 이벤트인 ‘평창페스티벌’에 충남도 문화예술공연단 파견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 지사는 “국정 농단 사태에 따른 탄핵 국면이 국내외 모든 이슈를 끌어가고 있는 탓에 평창올림픽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아 안타깝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충남도와 같은 든든한 후원자를 얻게 돼 힘이 난다”며 “동계올림픽 열기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도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국민에게 희망을 가져다 줄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보람된 일을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충남도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일을 더 찾아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협약식을 마친 뒤 강원도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21세기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특별 강연을 실시한다. 오후에는 더불어민주당 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권 도전 및 현 국정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강원도 사위’인 안 지사는 처가가 춘천이어서 강원도와의 인연이 각별하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해 12월 6일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서울시 30억원, 경기도와 강원도가 각각 10억원씩 모두 50억원을 투자해 해외 TV 광고, 온라인 홍보, 팸투어, 대형 이벤트 등 통합 마케팅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춘천=서승진 기자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