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년 초대석] 최성 고양시장 “촛불민심과 시대정신 안고 평화경제 대통령 도전할 것”

[신년 초대석] 최성 고양시장 “촛불민심과 시대정신 안고 평화경제 대통령 도전할 것” 기사의 사진
“새로운 리더십을 염원하는 광화문 200만 촛불 앞에서 ‘(국민을 위해) 늘 대안을 고민하며 살라’던 김대중 전 대통령 말씀을 떠올리며 도전을 결심했습니다. 10여년간 국회의원, 지자체장을 지내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평화경제 대통령을 향한 도전을 선언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성(54·사진) 경기도 고양시장이 5일 고양시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혁신과 대통합을 이룰 평화경제 대통령이 되겠다며 대선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올해 치러질 대선에서는 최 시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남경필 경기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등 50대 주자들의 활약이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최 시장은 “박근혜 탄핵정국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촛불민심과 시대정신이 매우 엄중함에도 여야 대선후보들은 당리당략적 정계개편과 개헌 논란에 빠져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의 행동하는 양심과 노무현 대통령의 깨어있는 시민의 위대한 힘을 반석삼아 혁신과 대통합의 돌풍으로 실의에 빠진 대한민국호를 구조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그는 또 박근혜 게이트 재발방지를 위한 청렴성, 정의로움 등 차기 대통령이 갖추어야 할 5가지 덕목과 4차 산업혁명으로 지속가능한 성장,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정치개혁과 자치분권 국가, 공정하고 정의로운 국가, 청렴한 국가 건설 등 5가지 정책을 제시했다.

최 시장은 간담회에 이어 가진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는 고양일산 테크노밸리 육성 등 일자리창출과 서민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은 물론 시민참여 자치와 혁신 시스템·시민제일주의 행정으로 고양시를 104만 행복도시로 만드는데도 만전을 기하겠다”는 새해 시정 목표도 밝혔다.

그는 지난해 전국 50만 이상 대도시 최초로 부채 제로 달성, 고양일산 테크노밸리 등 신성장 동력사업 유치, 고양국제 꽃박람회 5년 연속 3000만 달러 수출계약 달성, 대한민국 안전문화대상 수상, SNS 소통 우수도시, 서울외곽순환도로 불공정 통행료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냈다.

광주 출신의 최 시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외교안보·정무비서실 행정관, 노무현 정부시절 대통령 자문 정책기획위원, 제17대 국회의원(고양 덕양을) 등을 지냈다. 현재는 전국 대도시 시장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고양=김연균 기자 yk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