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전추 “세월호 당일 朴 머물던 집무실에 TV 없었다”

조금씩 드러나는 ‘그날’의 박 대통령 행적

윤전추 “세월호 당일 朴 머물던 집무실에 TV 없었다” 기사의 사진
박한철 헌법재판소장(가운데)이 5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공개변론을 주재하고 있다. 박 대통령과 측근들은 이날 헌재의 부름에 응하지 않았다.이병주 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5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세월호 참사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을 더듬는 탄핵소추위원 측이 윤전추 행정관을 상대로 질문공세를 이어갔다. “그 긴박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왜 머리 손질을 했느냐”고 묻자, 윤 행정관은 “그건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당시에도 (대통령이) 긴 머리를 풀어헤치거나 하진 않아 단정해 보였다”고 말했다.

2014년 4월 16일 오후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머리 손질을 마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 향할 때 관저 의상실에서 직접 노란 민방위복을 입혔다고 말했다. 오전 9시 박 대통령의 집무실 입실은 오전 10시 서류 전달 과정에 이어 둘이 3번째로 만난 상황이다. 그는 “옷을 입혀 드릴 때 놀랐다. 머리 뒤가 잘 정리되지 않았던 게 기억난다”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자신이 ‘급한 서류’를 전달한 오전 10시 이후 박 대통령의 관저 집무실 분위기가 바쁘게 돌아갔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누가 전달한 서류인지는 모르지만, 윤 행정관이 인터폰을 하자 박 대통령이 직접 집무실 문을 열고 나왔다고 한다.

이 서류는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이 올린 것으로 파악된다. 김 전 실장은 지난달 14일 국회 청문회에 출석해 “서면보고를 오전 10시에 했다” “대통령님이 어디 계신지를 잘 모를 때는 관저와 집무실에 같이 보낸다”고 말한 바 있다. 이때 김 전 실장이 말한 집무실은 관저가 아닌 본관에 있는 집무실이다. 소추위원 측은 “대통령이라 해서 관저와 집무실 개념을 혼동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실장은 청문회에서 오전 10시15분 박 대통령으로부터 전화가 왔고, 이에 서면보고가 이뤄졌음을 깨달았다고 밝혔었다. 당시 김 전 실장은 “더 정확히 상황을 파악하시려면 YTN도 같이 보시는 게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오전 내내 있던 집무실에는 TV가 없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윤 행정관은 다만 “통신 등 모든 장비는 갖춰져 있다” “노트북 컴퓨터로 보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전 행정관이 박 대통령에게 연결해준 외부 전화는 없었다. 박 대통령은 점심식사를 혼자 낮 12시쯤 했는데, 평소보다 빨리 10∼15분 만에 끝났다고 한다. 오후에는 보고서들이 오전보다 바삐 많이 올라왔고, 정호성 전 비서관도 관저 집무실로 찾아왔다.

박 대통령과 윤 행정관이 사실상 같은 공간에 있었지만 윤 행정관은 계속해서 다른 가능성의 여지를 남기려 했다. 윤 행정관은 “박 대통령이 나갈 수 있는 다른 출입문이 있는 건 아니지만, 그 문으로 나온다 해도 내가 있는 쪽을 거치지 않을 수 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김 전 실장이 애초 왜 대통령의 소재를 모르고 두 곳으로 보고를 보냈는지는 이날 변론에서도 명쾌히 풀리진 못했다. 주심 강일원 재판관은 “(청와대의) 다른 분들도 다 (대통령이) 어디 계신지 모르느냐”고 물었다. 윤 행정관은 “업무전화로도 할 수 있고 업무폰이 있어서 알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행정관은 최순실씨를 청와대에서 몇 번 봤다고 했다. “(청와대에서 마주쳐) 인사는 했다”며 “(최씨가 청와대에 오면) 옷 업무만 봤다”고 말했다. “청와대를 출입한 사실도 없다”고 검찰에 주장한 최씨의 증언과 엇갈리는 대목이다.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윤 행정관도 모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윤 행정관은 대선 전부터 최씨를 알았다고 헌재에서 증언했다.

이경원 정현수 기자

neosar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