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직무정지 한 달 朴 대통령 ‘탄핵 여론’ 탐색

추가 언론간담회 할 수도… 사드 등 현안 보고받고 우려

박근혜 대통령이 9일 직무정지 한 달을 맞는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9일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부터 관저에서 칩거하며 법률 대리인단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특검 수사 대비에 주력해 왔다. 휴일인 8일에도 10일로 예정된 최순실씨,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등 핵심 증인에 대한 헌법재판소 증인신문 법률 대응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선 탄핵심판 관련 여론을 탐색하고 대응을 준비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언론과 야권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를 방치할 경우 헌재 결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오보 등에 대한 강력 대응 방침도 고려 중이다. 설 연휴 이전에는 언론을 상대로 추가 간담회 등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최근에는 청와대 참모진으로부터 비공식적으로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이나 사드(THAAD)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의 보복성 조치, 일본 정부와의 위안부 소녀상 갈등 등 현안 보고를 받고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