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른정당, 당원소환제 도입… 대표 등 선출직 비위 때 탄핵

바른정당이 당대표를 비롯한 선출직 당직자들이 비위를 저질렀을 때 당원들이 소환해 탄핵할 수 있도록 하는 당원소환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체회의 결과 당원권리 차원에서 당원소환제도를 도입하는 데 구성원들이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며 “구체적인 범위나 징계수위 등 규정은 추가 논의 뒤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원소환제도 도입은 국내 보수 정당사에서는 처음 있는 일로, 바른정당은 당헌·당규에 이 같은 내용을 담기로 했다.

바른정당은 지도부와 대선 후보 선출 과정에서 모바일 투표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회의에서 바른정당은 지도체제와 대선 후보 경선 룰에 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지도체제에 관해서는 현재 새누리당이 채택하고 있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지지하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바른정당은 당대표에게 인사권 등 권한을 더 주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장 대변인은 전했다.

바른정당은 또 당원을 책임당원과 일반당원으로 나누고 책임당원으로부터 월 1000원의 당비를 받기로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중심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윤리강령도 곧 제정할 방침이다.

전날 확정한 당명을 두고 부정적 뉘앙스의 패러디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영입설을 비꼬는 ‘기름바른정당’을 비롯해 ‘발암정당’ ‘처바르는당’ 등 패러디를 쏟아내고 있다. 황영철 의원은 이런 사례를 소개하며 “진짜 ‘바른정당’이 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