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총회장에게 듣는다 <5>] “한국교회 연합에 윤활유 역할”

기독교침례회 유관재 총회장

[새해, 총회장에게 듣는다 <5>]  “한국교회 연합에 윤활유 역할” 기사의 사진
유관재(사진)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총회장은 지난해 9월 열린 제106차 총회에서 신임 총회장으로 당선된 이후 교단장회의가 열릴 때마다 조속한 한국교회의 하나 됨을 강조해왔다.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 논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는 ‘윤활유’ 역할을 자청하며 톱니바퀴가 어긋나지 않게 하는 데 공을 들였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한국교회에 가장 필요한 것이 단연코 ‘기도’라고 강조하는 유 총회장으로부터 한교총 출범의 시대적 당위성과 새해 교단 운영 계획 등을 들어봤다.

“한교총, 기득권 내려놓아야 사회에 희망 제시할 수 있다”

“한국교회는 그동안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해 위기를 맞은 겁니다. 지금이야말로 진정으로 하나 돼야 할 때입니다.”

6일 서울 여의도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 총회회관에서 만난 유관재 총회장은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 출범의 시대적 당위성을 강조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한교총이 우리사회에 제시해야 할 두 가지 키워드로 ‘내려놓음’과 ‘희망’을 제시했다. “하늘의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이 땅에 오신 예수님의 모습을 교회가 보여줄 때 비로소 희망을 제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 총회장은 한교총의 우선 추진과제를 ‘하나의 우산을 잘 쓰는 것’에 빗대 설명했다. 그는 “교회 안에도 크고 작은 그룹이 하나의 공동체를 이뤄 사역해나가는 것처럼 교단의 규모를 떠나 일단 하나의 우산 안에 들어와 그 안에서 서로를 안아주고 배려하는 것이 비를 피하는 지혜”라고 밝혔다. ‘소규모 교단의 참여 및 역할’ 논란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의 통합 논의 과정에서부터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유 총회장은 “소위 주요 교단이란 테두리에 있는 교단들이 이익이나 권력을 중심으로 움직이지 않고 서로 양보하려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이라며 “작은 교단 대표들과도 자주 대화의 장을 마련하는 것이 한국교회를 아우르는 한교총을 세워나가는 지름길”이라고 역설했다.

기침은 지난 2일 제106-5차 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한교총 가입을 결의했다. 유 총회장은 “교단 내부적으로 대의원들 대부분이 ‘한국교회의 하나 됨’이란 대명제에 이견을 다는 사람이 없었고, 임원들도 전권을 위임해줘 교단장회의에서도 소신 있게 교단의 입장을 밝힐 수 있었다”고 지나온 과정을 소개했다. 이어 “기침 총회가 앞으로의 한국교회 연합 과정에서 크고 작은 톱니바퀴가 돌아갈 때 윤활유 역할을 잘 해나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유 총회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한국교회와 성도들의 개혁과제로 ‘기도운동의 회복’을 꼽았다. 그는 “말씀을 중심으로 세워진 기독신앙의 터 위에 기도운동을 통해 부흥의 열매를 맺은 것이 그간의 한국교회 역사다. 지금은 그 중심축인 기도운동이 무너진 현실을 맞고 있다”며 “기도운동을 회복하는 게 개혁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발 맞춰 기침은 12일 충청권 광역별 기도회를 시작으로 다음 달엔 호남권 기도회를 여는 등 전국 6개 권역에서 기도운동의 불을 지필 예정이다.

유 총회장은 ‘은퇴 목회자 노후문제 해결을 위한 은급시스템 정착’ ‘미자립교회 및 농어촌교회 지원’ 등을 교단의 새해 주요 사역방향으로 제시하며 “순교자적 열정으로 맡겨진 사명을 감당하자”고 권면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