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ICT 열린 생태계 구축”… SKT, 3년간 11조 쏜다 기사의 사진
SK텔레콤이 3년간 11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투자는 외부 업체와 협업을 통해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집중된다.

SK텔레콤은 미래 먹거리로 각광받는 분야의 새로운 ICT 생태계 조성을 위해 5조원, 5G 등 미래형 네트워크에 6조원 등 총 11조원을 투자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새로운 ICT 생태계 조성 및 육성은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에 방점을 찍는다. SK텔레콤은 새로운 ICT 생태계를 ‘AI, 빅데이터, IoT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가 융합돼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전면적 개방 시스템’으로 규정했다. 혼자 모든 것을 하려 했던 과거와 달리 다양한 업체와 협업을 통해 함께 발전하는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삼성전자, 엔비디아, 인텔 등과 AI, 자율주행, IoT 등에서 신기술 개발과 생태계 조성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AI,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스마트홈, 에너지 관리 효율화 등의 생태계 조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함께하길 원한다면 경쟁사에도 문호를 완전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박 사장은 “대내외적으로 경제 여건이 불투명하지만 새로운 ICT 생태계 구축을 위한 투자는 미룰 수 없다”면서 “혼자만의 힘이 아닌 개방과 협력을 통해 새로운 ICT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은 생태계 구축으로 약 9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6만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계열사 간 시너지도 강화한다. SK텔레콤과 SK㈜ C&C는 각자 보유한 인공지능·클라우드 기술에서 힘을 모아 T맵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자율주행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국내 IoT 분야의 생태계 확장을 위해 ‘IoT 오픈하우스’를 운영한다. 개발자 및 스타트업에 IoT 교육 및 서비스 기획, 하드웨어 개발, 네트워크 연동 테스트 등 제품 개발부터 서비스 상용화까지 토털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LTE 품질 개선, 5G 등 미래 네트워크 구축에 2019년까지 6조원을 투자한다. 무선에서는 2.6㎓ 대역 주파수 품질 강화에 집중한다. 이용자들이 보다 쾌적하게 LTE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유선에서는 기가인터넷, 초고화질(UHD) 방송 지역 확대, 스트리밍 분산 기술개발 등에 나선다. 5G는 글로벌 기술 표준화, 선행 기술개발 투자를 통해 올 하반기 시범 서비스를 추진하고 2020년 상용화할 계획이다.

글=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