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블 潘’… 대권행보 첫 메시지는 “국민 대통합”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반기문(사진)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하며 사실상 대권주자로서 첫발을 내딛는다. 반 전 총장은 귀국 인사와 함께 국민 대통합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귀국 키워드는 ‘국민소통’ ‘통합·화합’ ‘의전 최소화’로 요약된다. 반 전 총장 측근들은 겸손하고 수수하다는 의미의 ‘험블(humble)’이라는 말을 반 전 총장 행보의 특징으로 꼽는다. 소규모 실무팀을 중심으로 소탈한 현장행보에 집중하며 시민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취지다.

반 전 총장은 12일 오후 5시30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그는 입국장을 통과한 직후 발표할 A4 용지 두 장 분량의 소감문 초안을 준비했다.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빌딩 사무실에서 첫 언론 브리핑을 갖고 “국민화합과 국민통합이 반 전 총장 귀국의 주요 메시지”라며 “유엔 활동 등을 국민께 설명하는 귀국 보고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인사는 “이미 제기된 의혹뿐 아니라 한·일 위안부 합의, 중국의 사드(THAAD) 보복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취재진 질문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반 전 총장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승용차를 타고 서울 사당동 자택으로 이동한다. 혼잡한 상황을 우려해 지하철을 이용하지는 않기로 했다. 13일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다. 이어 서울 사당동 주민센터에 들러 주민등록 신고를 마치고 실무준비팀 회의를 한 후 가족과 만찬을 하기로 했다. 반 전 총장은 14일 고향인 충북 음성의 부친 선영을 참배하고 충주에 사는 모친 신현순 여사를 찾아 인사한다. ‘음성 꽃동네’ 방문과 고향 친지, 시민들과 만나는 일정도 잡혀 있다. 15일 서울로 돌아와 휴식을 취하며 차기 대권 구상을 할 예정이다.

설 연휴 전까지는 정치권과 거리를 두는 현장행보 중심이다. 전직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정세균 국회의장, 양승태 대법원장 등 3부 요인을 예방하는 일정 외에 정치권 인사와의 회동은 최소화하기로 했다. 경남 김해 봉하마을과 대구 서문시장, 부산 유엔묘지, 전남 진도 팽목항, 광주 5·18민주묘지 방문 등 이념과 지역을 넘나드는 광폭 행보로 시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강연 일정도 검토 중이다.

특히 반 전 총장은 서민층이나 사회적 약자, 청년층 등 ‘삶의 현장’에서 들을 수 있는 목소리를 경청할 것이라고 한다. 10년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외국에 머물렀던 만큼 시민들에게 가까이 다가간다는 포석이다. 정부가 제안했던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의전과 경호는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놀랄 정도로 단출하게 다닐 것”이라고 했다.

반 전 총장의 공식 출마 선언은 설 연휴 이후 이뤄질 전망이다. 반 전 총장 측근은 “설 연휴 전까지는 민생 행보에 집중할 것”이라며 “그 이후엔 정치적으로나 캠프 내부적으로 여러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