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 식료품 물가상승률 껑충 기사의 사진
최근 한국의 식료품 물가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서 상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11월 3개월 연속 상승률 3위 안에 들었다. 지난달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게 확실시된다.

12일 OECD 물가 통계를 보면 지난해 11월 한국의 식료품 물가는 1년 전과 비교해 4.5% 상승했다. 34개 회원국 가운데 멕시코(4.9%) 일본(4.7%) 다음으로 높았다.

지난해 10월에는 한국이 5.0%로 터키에 이어 2위였다. 한 달 앞선 9월에는 5.6%로 1위를 기록했다. OECD 식료품 물가에 포함되는 품목은 나라마다 다르지만 해당 국가에서 많이 소비되는 물품으로 구성된다.

지난해 한국의 월별 식료품 물가 상승률은 1월에 1.6%로 출발한 뒤 2∼4월 3%대로 치솟았다. 5월 0.8%로 낮아진 뒤 6월과 7월에 각각 -0.3%, -0.1%로 하락 반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8월에 0.5%로 반등했고 9월부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여름 물가 상승률이 급등한 것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농산물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 크다. 어족자원 부족 등으로 수산물 가격도 뛰었다. 여기에다 소 사육두수가 줄어 쇠고기 공급량이 감소했고, 대체재 역할을 한 돼지고기 가격이 올랐다.

한국의 지난달 물가 상승률 통계는 집계되고 있는 중이다. 즉 OECD 통계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에 따른 계란 파동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계란값 폭등까지 감안한 통계가 나온다면 4개월 연속으로 식료품 물가 상승률 상위권을 지킬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그래픽=안지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