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적인 불황과 ‘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등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의 여파로 서로 다른 종류를 섞어 ’가성비‘를 높인 혼합 명절 선물세트가 등장했다.

G마켓은 오는 26일까지 펼치는 명절 선물세트 전용 브랜드인 ‘한수위’ 기획전에서 ‘한라봉과 견과’ ‘한우와 한돈’ 등 다양한 콜라보레이션 단독 패키지를 최대 5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대표상품으로는 제주 한라봉 8개와 호두, 아몬드 등 총 4가지 견과를 혼합한 ‘한라봉 견과세트’(3만9900원), 사과와 배 5개씩과 수제 잼 2개를 혼합한 ‘예산 사과 배 수제 잼 세트’(2만9900원), 갈치와 고등어를 혼합한 ‘제주 직송 수산 세트 1호’(2만 9900원) 등이 있다. 이외에 한우 등심·채끝 400g씩과 국내산 돼지고기 삼겹살·목살 400g씩을 혼합한 ‘한우 한돈 세트’(1.6㎏·9만7000원), 불고기 500g과 국거리 500g에 더덕 400g를 담은 ‘한우더덕 혼합세트 1호’(7만4900원)도 선보였다.

이밖에 기존 선물세트에 비해 용량을 줄여 가격 부담을 낮춘 소포장 세트도 할인가에 선보인다. 7∼9과가 들어있는 2㎏짜리 ‘제주 서귀포 한라봉 세트’는 9900원, 1㎏짜리 ‘완도 전복 세트’(11∼12미)는 5만3900원에 판매한다.

G마켓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좋은 품질에 가성비를 높인 선물세트를 마련하기 위해 여러 상품을 묶은 콜라보 세트를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혜림 선임기자 m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