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포국민관광단지 조성 개발용역 체결…  5000개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시동 기사의 사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옥포해전 승전을 기리는 국내 최대 ‘5000개 일자리창출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된다.

경남도와 거제시는 ‘옥포국민관광단지’ 조성을 위해 민간투자업체 보경씨엔디㈜(대표 강정훈)와 피디엠코리아㈜(대표 한교남) 및 메타기획컨설팅(대표 이승훈)간 개발용역 계약을 부산 연산동 보경씨엔디 본사에서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보경씨엔디는 지난해 9월 한진엔지니어링과 이 사업을 위한 인·허가 용역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이 사업은 조선·해운업 침체로 대규모 실직이 우려되는 가운데 고용·소득·세수 증대에 부합하는 창조관광개발사업이라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옥포국민관광단지는 거제시 옥포동 일대 62만㎡ 부지와 해상에 사업비 3000여억원을 들여 이순신 장군의 옥포대첩 해전 재연 및 관람장, 국제 거북선 경기대회, 워터파크, 관광호텔 등을 건립해 차별화된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실시협약 체결 등을 거쳐 2019년 완공될 예정이다.

국제 거북선 경기대회는 이순신 장군의 첫 해전 승전일인 5월 7일에 맞춰 옥포 해상에서 우리나라의 뛰어난 조선기술로 건조된 세계 최초의 철갑선인 거북선의 우수성과 전술을 세계에 널리 홍보하기 위한 것이다.

보경씨엔디는 외자유치 등을 통해 국민관광단지 인근에 선수촌 등 2000여 가구의 아파트 건립과 골프장, 리조트 건립도 추진 중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