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朴 측에 “崔가 靑 출입하는 게 국가기밀이냐?” 기사의 사진
“그분이 청와대 출입하는 게 국가 기밀입니까?”

강일원 헌법재판관이 피청구인석을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제4차 공개변론이 진행된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증인으로 나온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최순실씨가 청와대에 얼마나 자주 드나들었느냐’는 질문들에 “업무 특성상 말할 수 없다”고만 일관했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도 대통령 경호원의 비밀엄수 의무를 논하며 같은 의견을 표했다.

주심인 강 재판관은 “아무런 말을 안 하면 범죄 혐의가 있다는 의혹을 살 수 있다”며 증언을 촉구했다. 최씨의 과거 청와대 출입 사실이 국가안보와 무관하고, 증인·가족의 범죄와 관련된 것이 아니라면 말을 해야 한다는 설명이었다.

강 재판관이 “거꾸로 제 생각은 대통령이 돈 봉투를 외부에 전달한 게 더 큰 기밀인 것 같다”고 말하자 방청석에서 웃음소리가 새어 나오기도 했다. 최씨의 청와대 출입 여부를 함구하던 이 행정관이 대통령의 의상 대금 지급 심부름을 한 사실은 세세하게 증언했기 때문이다. ‘반으로 접힌 노란 서류봉투’ ‘만져 보니 돈이구나’ 등 실감 나게 표현한 이 증언은 그나마 신빙성이 흔들렸다. 소추위원 측은 이 행정관이 검찰에서 조사받을 때 “의상실 존재는 증인과 윤전추 행정관만 알고, 대금을 지급한 적 없다고 했고, 의상실 방문할 때 최씨에게 건네주라 한 적이 없다”고 한 진술내용을 공개하며 의구심을 표했다.

박 대통령에게 100여벌의 옷을 보냈다는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는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구입비용을 모두 최씨에게 받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박 대통령이 최씨로부터 뇌물을 받았다는 논란을 빚은 답이었다. 이 행정관은 “(검찰 조사 당시에는) 아침에 압수수색을 당하고 오후에 바로 출석해 경황이 없고 긴장됐다”며 “기억이 잘 안 나 발언을 잘못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이 행정관은 검찰 수사에 당황한 나머지 차명폰을 압수당하기 직전 손이 떨려서 실수로 전화번호 하나를 지웠다고도 했다. 소추위원 측은 “차명폰을 넘기기 직전, 저장된 ‘010 9973 0459’ 연락처를 삭제한 사실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행정관은 “(수사관이 비밀번호를) 풀어 달라 했다”며 “손을 덜덜 떨고 있었다”고 말했다. “비밀번호를 푸는데 전화번호도 지워지느냐, 피청구인(박 대통령)의 전화번호 아니냐”고 소추위원 측이 묻자 이 행정관은 “그 전화기에 그 번호는 없다”고 말했다.

이 행정관은 개인폰·업무폰 외에 다른 사람 명의의 전화를 쓴 이유에 대해 “제가 경호안전 관련 전공자”라며 “보안상 하나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판단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 행정관은 이 차명폰으로 최씨, 정호성·안봉근 전 비서관 등과 자주 연락했다. 최씨에게는 “한실방(관저 온돌방), 부속사무실, 카니발(공용차량) 모두 찾아봤는데 전화기가 없었습니다”라는 문자를 보냈다. “기 치료 아주머니 이상 없이 마치고…” “봉투 드리고 바래다 드렸습니다” 등의 문자도 이 차명폰에서 나왔다.

이 행정관은 자신이 운전하는 차량에 최씨를 태운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정 전 비서관에게 “최 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걸 인정했고, ‘최 선생님’은 최씨가 맞다고 했다. 검찰이 앞서 압수한 카니발 차량의 뒷좌석에는 커튼이 쳐 있었다. 의상실에서 최씨에게 전화기를 옷에 문질러 건네는 등 깍듯한 태도를 보인 이유는 “수행비서로서 또 경호 전공자로서 제 몸에 배인 습관 중 하나”라고 말했다.

양민철 이경원 기자 listen@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