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15일 개시된다. 올해 달라지는 점도 있는 만큼 ‘13월의 보너스’를 받기 위한 꼼꼼한 대비가 필요하다.

국세청은 15일 오전 8시부터 홈택스(hometax.go.kr) 홈페이지에서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지난 한 해 지출액 중 의료비·보험료·주택자금 등 소득공제와 세액공제에 해당하는 14개 항목 증명자료를 전자문서로 내려받거나 출력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국민연금 등 4대 보험료와 폐업 의료기관의 의료비 자료도 제공된다. 다만 의료비 중 난임 시술비 여부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간소화 서비스에서 별도 구분되지 않기 때문에 근로자가 따로 분류해 제출해야 공제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또 올해부터 부양가족이 간편하게 연말정산 간소화 자료제공 동의를 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신청 방법을 신설했다. 지금까지는 세무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팩스로 신청해야 했다.

18일부터는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이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공제받을 항목을 선택하면 알아서 신고서를 자동으로 채워주는 방식이다. 부양가족이나 기부금 내역 등 근로자가 직접 수집한 자료를 추가 입력하는 것도 가능하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자료는 근로자가 별도 수집해 공제 신고서에 입력해야 한다. 시력보정용 안경 및 콘택트렌즈 구입비용, 교복이나 체육복 구입비, 취학 전 아동 학원비, 종교단체나 지정 기부금 단체 등에 낸 기부금 등이 조회되지 않을 수 있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르게 조회된 의료비는 17일까지 홈택스 내 ‘의료비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된다. 국세청은 신고 접수된 의료기관에 수정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뒤 이를 반영해 오는 20일 수정된 의료비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만약 20일 이후에도 의료비 자료가 수정되지 않으면 근로자가 해당 병원을 찾아 영수증을 직접 수집해야 한다. 맞벌이 부부 중 어느 쪽이 공제 혜택을 더 많이 받을 수 있는지 파악해주는 맞벌이 근로자 절세 안내 서비스도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인 ‘홈택스 앱’을 통해 연말정산 공제요건, 절세방법 등 연말정산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자료는 영수증 발급기관이 제출한 자료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잘못 공제할 경우 가산세까지 추가 부담하게 되는 만큼 공제 요건 충족 여부를 근로자 스스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이성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