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헬스 파일] 수족냉증 탈출하기

근력 운동 강화해야… 반신욕도 크게 도움

[헬스 파일] 수족냉증 탈출하기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손이 차면 마음이 따뜻하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만큼 손발이 차갑다면 대수롭게 넘길 일이 아니다. 이때는 혹시 수족냉증에 빠진 것은 아닌지 의심해봐야 한다.

수족냉증은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 손이나 발에 극심한 냉기를 느끼는 병이다. 수족냉증에 걸리면 손발 외에 무릎, 아랫배, 허리 등 다양한 신체 부위에서도 냉기를 느낄 수 있다.

수족냉증을 부르는 요소는 다양하다.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모든 것들이 수족냉증의 간접적인 원인이 된다. 그중 가장 큰 문제가 근육이 부족할 때다. 근육이 많아지면 혈액순환을 돕는 기초대사량이 증가하고, 자연스럽게 체온도 올라간다.

비만 역시 혈액순환을 방해한다. 체지방에 쌓인 과다한 노폐물이 혈액이 통과하는 길을 막아 혈액을 순조롭게 보내지 않기 때문이다. 호르몬의 변화 역시 수족냉증의 원인이 된다. 갑작스런 호르몬 변화는 열이 몸 전체에 골고루 분포되는 것을 방해한다.

이밖에 진통제 과다 복용과 스트레스가 수족냉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진통제에는 체온조절 중추를 마비시키는 성분이 있어 체온이 올라가는 것을 막는다. 특히 혈압약과 아스피린에는 베타차단제가 들어 있어 심장을 약하게 만들고 열을 떨어뜨린다. 또 만병의 근원이라고도 불리는 스트레스는 교감신경을 활성화시키면서 손발의 혈관을 수축시켜 혈액순환을 가로막는다.

수족냉증을 완화하려면 생활습관을 교정해야 한다. 첫째는 근력 운동을 해야 한다. 유산소 운동도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지만 체온을 직접적으로 높이는 것은 근육이다. 적절한 근력 운동은 혈액순환을 촉진, 손발에 온기를 불어넣어준다.

둘째는 반신욕이다. 반신욕은 전신을 따뜻하게 데워주는 것은 물론 혈액순환에도 도움을 준다. 물 온도는 38∼40℃가 좋고 물의 높이는 배꼽 아래 정도가 좋다.

셋째, 전신을 따뜻하게 해야 한다. 간혹 손발만 따뜻하게 하는 사람이 있는데 몸 전체의 온도를 높이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보온효과를 높이려면 여러 옷을 겹쳐 입는 것이 좋다.

넷째, 꽉 끼는 옷은 피해야 한다. 꽉 끼는 옷은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주범이다. 미용을 위해 몸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주의한다.

마지막으로 체온을 높여주는 음식을 섭취한다. 대표적인 음식으로는 마늘, 계피, 인삼, 생강이 있다. 또한 차가운 물보다는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글=김상동 인천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교수, 삽화=이은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