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시대, 우리 고장에선] 충북 영동군, 작년 657가구 954명 귀농…  도시민들 정착지로 큰 인기 기사의 사진
충북 영동이 귀농·귀촌을 꿈꾸는 도시민들의 정착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

31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해 영동으로 귀농·귀촌한 가구는 657가구 954명으로 집계됐다. 귀농·귀촌인은 대전·경기·서울 등에서 온 도시민들이 대부분이다.

이처럼 귀농·귀촌인이 영동을 정착지로 결정한데는 대한민국 중심에 자리 잡은 지리적 여건과 사통팔달의 교통망, 깨끗한 자연환경, 포도·감·블루베리의 고품질 농산물 재배가 가능한 점 등이 작용한 것으로 군은 분석했다.

여기에 군이 꾸준히 추진해 온 다양한 지원정책도 한 몫을 했다. 군은 2012년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2013년 전담조직인 귀농·귀촌팀 신설 등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군은 귀농·귀촌 정책 수립, 귀농·귀촌인 유치와 홍보 등 성공적인 정착지원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예비 상담에서 정착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귀농·귀촌인의 어려움도 앞장서 해결해주고 있다.

군은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총 24명의 귀농·귀촌 안내도우미를 각 읍·면에 배치하고 있다. 안내도우미는 예비 귀농·귀촌인에게 주택, 농지, 선도농가에 대한 안내와 함께 작목선택 요령을 지도하며 귀농·귀촌 정책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주택 수리비 200만원, 영농정착 지원사업 500만원, 소형 농기계지원사업 150만원, 취득세 50% 감면 등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민과의 갈등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가구당 50만원의 마을주민 초청 집들이 비용도 지원한다. 군은 오는 2018년까지 국비 6억원을 지원받아 예비 귀농·귀촌학교 운영, 귀농·귀촌박람회 참가 등 적극적인 귀농·귀촌 시책을 펼칠 계획이다.

영동군 관계자는 “귀농·귀촌인 증가는 농촌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어렵게 귀농을 결정한 도시민들이 새로운 삶의 터전에 적응하고 군민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영동=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