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평창군이 귀농·귀촌 최적지로 부상하고 있다.

2일 군에 따르면 귀농·귀촌 인구는 2013년 1645명, 2014년 1751명, 2015년 1678명으로 매년 1600명이 넘는다.

이는 평창을 관통하는 영동고속도로를 중심으로 면온·평창·속사·진부·대관령 등 5개 IC가 위치해 수도권과 접근성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 11월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으로 서울과 거리가 20분 짧아진데다 원주∼강릉 간 고속철도가 올해 말 개통을 앞두고 있어 귀농·귀촌인구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고속철도가 개통되면 서울에서 평창까지 1시간12분만에 주파할 수 있다.

군은 귀농·귀촌인 유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귀농·귀촌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귀농하는 도시민은 농지구입 등을 위한 자금으로 3억원, 주택구입이나 신축 자금으로 7500만원을 융자받을 수 있다. 귀농인 선도농가 현장실습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선도 농업인에게 기초 영농기술을 배우고 농업정보를 얻을 수 있다. 현장실습은 최대 5개월까지 진행되며 선도 농업인에게는 매월 40만원, 예비 귀농인에게는 80만원의 교육비와 교육훈련비가 각각 지원된다.

이와 함께 귀농인 집수리 지원과 귀농인 기초영농시설 지원사업에 최대 500만원씩 사업비를 지원하고 귀농인 정착지원금 지원, 귀농인 영농정착 기술교육, 귀농·귀촌 페스티벌 등의 지원정책을 펴고 있다.

군은 또 민간 주도형으로 예비 귀농·귀촌인이 일정기간 머물며 체험할 수 있는 체류형 교육시설을 조성할 방침이다. 귀농·귀촌인이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융화할 수 있는 화합 프로그램도 마련해 귀농인의 이탈 방지와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심재국 군수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확충된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등을 통해 평창과 서울이 가까워지면서 지역에 정착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욱 알차고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겠다”고 말했다.

평창=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