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가 2% 올랐지만 체감 고통은 12배

1월 물가상승률 4년 만에 최고, 달걀 등 밥상물가·유가가 주범

물가 2% 올랐지만 체감 고통은 12배 기사의 사진
팍팍한 살림살이에 밥상물가까지 급등, 체감경기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 경기 침체에도 물가가 오르는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고통지수가 공식 지표 대비 12배 높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2.0% 올랐다. 2012년 10월 기록한 2.1% 상승 이후 4년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지난해 5∼8월 0%대 상승률을 이어갔던 소비자물가가 급격히 뛰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9월부터다. 9월부터 4개월 연속 1%대 상승률을 기록했고 지난달에는 2%대로 올라섰다. 물가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항목은 농축수산물과 유가다. 지난달 농축수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8.5% 상승했다.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에 따른 공급 부족으로 계란값이 61.9% 올랐고 무(113.0%) 당근(125.3%)도 가격이 폭등했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전체 물가를 0.67% 포인트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지난달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에 비해 2.4%나 올랐다.

기름값 상승과 직결되는 교통비 부문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3.8% 증가했다. 2012년 6월(4.2%) 이후 인상 폭이 가장 크다. 국제유가는 최근 다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유가 상승세를 감안했을 때 오는 4월까지는 1%대 후반의 물가상승률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부 지표가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실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달 18∼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3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체감 경제고통지수는 23.7포인트로 정부 공식 지표에 따른 고통지수(2.0포인트)의 11.9배로 집계됐다. 경제고통지수는 물가상승률과 실업률의 합에서 국민소득 증가율을 뺀 값이다.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였지만 체감 물가상승률은 9.0%로 공식 지표보다 8.0% 포인트 높았다. 체감 실업률은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수치(3.7%)보다 7.7% 포인트 높은 11.4%로 파악됐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1년 전보다 2.7% 늘었지만 설문 결과 국민은 2016년 경제성장률을 -3.3%로 인식하고 있었다. 사실상 국민이 체감하는 경제 상황은 이미 스태그플레이션 수준인 셈이다.

세종=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그래픽=공희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