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당-박현동] E-4B와 김정은 기사의 사진
핵은 인간이 만든 최악의 무기라고 한다. 2차 세계대전 당시 가공할 위력을 발휘하며 전범국 일본의 무릎을 꿇게 했다. 지금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존재다. ‘인류의 종말이 온다면 핵전쟁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가정은 여전히 유효하다. 이에 따라 미국 중국 러시아 등 주요 핵클럽 국가들은 핵확산방지 또는 감축을 주창하면서도 최후수단으로 핵을 남겨두고 있다. 핵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핵을 유지한다는 것인데 분명 모순이다. 힘의 논리가 이 모순을 용인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일 ‘핵전쟁 지휘부’ E-4B 나이트워치를 타고 서울을 찾았다. 대통령과 국무장관, 합참의장이 탑승하기 때문에 ‘하늘의 펜타곤’으로 불린다. 에어포스원으로 불리는 대통령 전용기에서도 전쟁 지휘가 가능하지만 E-4B는 핵전쟁 지휘에 최적화된 구조와 기능을 갖추고 있다. E-4B의 기본은 B747-200 보잉사의 민항기다. 원래 EC-135가 핵전쟁 공중지휘부 역할을 했는데 미국은 1973년 전진공중지휘본부를 창설한 후 B747-200을 개조해 E-4B를 제작했으며, E-4B 공중급유를 통해 72시간 하늘에 떠 있을 수 있다. E-4B는 직접적인 살상 수단은 아니지만 핵전쟁을 지휘한다는 점에서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전력으로 꼽힌다. ‘심판의 날 비행기(Doomsday Plane)’라는 별명이 붙은 이유다.

독재자와 핵의 만남은 최악의 조합이다. 역사에 가정은 무의미하지만 히틀러가 핵 개발에 성공했다면 인류에게 21세기는 보장되지 못했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2차 대전 당시 히틀러는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작동시켰는데 성공했더라면 핵무기를 동원했을 가능성이 높고, 그렇게 되면 지구는 온전하지 못했을 것이라는 시나리오에 근거한다.

미 국방부는 오산공군기지에 착륙한 E-4B 나이트워치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는데 “허튼짓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대북 경고 메시지로 읽힌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대북 선제타격 및 정권교체 주장에 이은 일종의 ‘위력(威力)시위’인데 김정은은 어떤 생각을 할까? 3차 세계대전이 발생한다면 핵무기가 원인이 될 것이라는 데 큰 이견은 없다. 한반도는 과연 안전지대인가?

글=박현동 논설위원, 삽화=이영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