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朴 대통령, 청렴 정치인 탄핵 기각돼야”… ‘박근혜 지킴이’ 나선 김문수

태극기 집회가 반성 부족? 기회 되면 계속 참석할 것

“朴 대통령, 청렴 정치인  탄핵 기각돼야”… ‘박근혜 지킴이’ 나선 김문수 기사의 사진
김문수(사진) 전 경기지사가 6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 전 지사가 이른바 ‘태극기 민심’을 의식해 ‘박근혜 지킴이’를 자처한 것이다. 그는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을 맡고 있다.

김 전 지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대통령은 대선 공약대로 문화 융성과 스포츠 진흥을 위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설립했다”며 “이는 정당한 통치행위”라고 강변했다. 이어 “박 대통령의 통치행위는 국민의 신의를 배신하지 않았다. 당당하게 탄핵재판에 대응하기 바란다”고도 했다. 그는 기자회견 뒤에도 “제가 아는 박 대통령은 국회의원 중에서 가장 청렴했던 분 중 하나”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지난해 말 탄핵 찬성이었지만 이번에 입장을 바꿨다. 그는 “특검 수사 발표나 헌법재판소 심리를 본 결과 박 대통령이 사적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입장 선회 이유를 댔다. 김 전 지사는 지난 4일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에 참석했다. 그는 “태극기 집회 참석이 왜 반성 부족이냐”고 반문한 뒤 “기회가 되면 태극기 집회에 계속 참석할 생각”이라고 했다. 또 “태극기 집회 참석자들을 극우꼴통으로 매도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사죄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