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설] 빅텐트든 스몰텐트든 원칙과 정도 있어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7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을 선언했다. 손 의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개혁 세력을 하나로 모아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친문(親文)을 패권주의 집단이라고 공격하고 “모든 개혁 세력이 함께해 달라”고 했다. 그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와의 당내 경선에서 승리하겠다며 대선 출마 의사도 분명히 했다.

이번 통합이 여야 정치권에서 주목받는 이유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로 사실상 소멸된 ‘제3지대’ 또는 ‘빅텐트론’을 되살리는 기폭제로 작용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손 의장이) 빅텐트가 안 되니 스몰텐트라도 친 것 같다”고 평가절하했지만, 국민의당 안팎에서는 정운찬 전 총리와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합류설이 돌고 있다. 이와는 별도로 새누리당 내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를 영입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바른정당도 김 전 대표와 김황식 전 총리를 영입하기 위해 물밑 접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가 헌법재판소에서 인용돼 조기 대선이 현실화될 경우 정치권의 이합집산은 보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친박(親朴)과 친문 진영을 제외한 모든 정파가 모이자는 주장부터 보수 후보 단일화 움직임도 상정해 볼 수 있다. 대선은 코앞으로 다가오는데 지지율이 낮은 대선 주자나 정당 입장에서는 어떤 식으로든 판을 흔들어보려는 유혹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나 빅텐트가 됐든, 스몰텐트가 됐든 정치권의 헤쳐모여에도 원칙과 정도(正道)가 있어야 한다. 정치 지도자와 국회의원이라면 자신을 둘러싼 여건이 여의치 않다 하더라도 이곳저곳을 함부로 기웃거려선 안 된다. 정당을 같이하고 집권을 목표로 하려면 정치 철학과 비전을 공유해야 하며 경제와 외교·안보 등 핵심 정책에서는 이견이 없어야 한다. 당장의 선거용으로 뭉치거나 흩어지지 말라는 것이다. 본인들은 대의와 명분을 주창하겠지만 국민 눈에 정략적인 데다 오직 권력만을 좇는 것으로 비친다면 결코 성공할 수 없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