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누리 지도부, 朴 대통령에 자진탈당 권유

지난달 말 한광옥 실장에 전달

새누리당 지도부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의 한 중진 의원은 7일 “당 지도부가 지난달 말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을 만나 박 대통령 당적(黨籍) 문제와 관련한 당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의 자진 탈당이 당과 박 대통령 모두에게 좋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 입장을 언론을 통해 전해 듣는 것과 직접 이야기 드리는 것은 다르기 때문에 당 의사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그 문제는 청와대에 맡겨 달라”고 답했다고 정 원내대표는 덧붙였다.

‘1호 당원’인 박 대통령 탈당 문제는 새누리당으로서 민감한 문제다.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광범위한 당 쇄신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박 대통령 당적 정리 없는 쇄신은 ‘보여주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높다. 다만 당 지지층 내에 여전히 공고한 박 대통령 지지 분위기를 고려하면 박 대통령을 함부로 징계할 수도 없는 처지다.

이런 상황에서 박 대통령 스스로 당적을 정리하면 박 대통령 지지층과 마찰 없이 보수정권 재창출에 전념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지난달 23일 김성은 비대위원도 “건전한 보수의 통합을 위해, 당을 위해 탈당해 달라”고 박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촉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통령 징계는 탄핵이 결정될 때까지 보류한다는 게 공식 당론”이라며 “이 원칙은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최순실 재판서 "고영태 다그치지 말라"며 분개한 방청객
▶[단독] "카데바 실습 중인 멋쟁이" 무개념 간호실습생 인스타
▶“시체 다리와 함께 김치” 웃으며 인증 찍은 의사들
▶'최순실과 불륜관계' 질문에 고영태 "역겹다" 발끈
▶“어디 항공사냐?” 여승무원 숙소 침입한 부기장 파면 '시끌'
▶"양놈들은 너 같은 타입…" 서종대 감정원장 성희롱 발언 논란
▶[영상] “미소가 절로” 日 아나운서 히로나카 아야카 ‘먹방’
▶“살인은 안 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 5촌 사망 사건 충격 증언 영상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