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재인 “세종시, 사실상 행정수도 역할 하도록 만들 것”

충청 공략 문재인

문재인 “세종시, 사실상 행정수도 역할 하도록 만들 것” 기사의 사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후 대전 서구 북카페에서 열린 대전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추진 단체와의 간담회에서 한 어린이의 손을 잡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텃밭인 충청 지역을 찾아 “충청 지역에서 더 많은 지지를 받아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문 전 대표는 “대한민국을 연방제에 버금가는 수준의 지방분권공화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트레이드마크인 ‘세종시 행정수도’ ‘지방분권’ 공약도 함께 내세운 것이다. 대전·충청 민심을 공략하면서 안 지사의 매서운 추격도 견제하겠다는 의미다.

문 전 대표는 대전시의회 기자간담회에서 “역대 대선마다 대전·충청이 전체 승부를 좌우해 왔다. 이번에도 충청권이 정권교체를 좌우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이른 시일 내에 미래창조과학부, 행정자치부 등 서울에 남아 있는 부처까지 세종시로 이전시켜 실질적인 행정중심도시, 사실상 행정수도 역할을 하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 분원 설치, 대통령 부처 업무보고의 세종시 개최 등도 공약했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야권 통합은 필연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권교체는 여러 강줄기가 바다를 향해 흘러가는 것과 같다”며 “앞으로 통합될 국민의당과 정권교체라는 장에서 함께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의 대연정 제안 역시 통합의 관점에서 “제 생각과 큰 차이가 있어 보이진 않는다”며 확전을 경계했다.

다만 야권 지지율 2위로 급부상한 안 지사와의 라이벌 구도에 대해서는 “자꾸 안 지사와 저 사이에 뭔가 있는 것처럼 하지 말라. 함께 가는 동지이고 경쟁하는 것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선을 그었다. ‘친문 패권주의’ 비판에는 “문재인이 가장 앞서가는 후보라는 얘기다. 1등 후보에 대한 공격”이라고 일축했다.

문 전 대표는 탄핵 결정 시점을 두고는 “당초 2월 말 3월 초쯤 결정되리라는 예상이 불투명하게 됐다. 그래서 대선정국을 말하기엔 조금 이르게 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대선주자 간 본격 경쟁구도보다는 아직 탄핵 관철에 집중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문 전 대표의 ‘통합’ 언급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사람이 이루지 못할 꿈은 자꾸 말하게 된다. 꿈 깨라고 하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딸 유담 '폭음' 걱정…사윗감은 공유"
▶조카 무릎 꿇리고 따귀 때린 최순실… "그래서 배신"
▶서해상에 미확인 물체 F-15K가 확인했더니 ‘도라에몽’ 둥실∼
▶"손석희씨 가짜뉴스? 매를 버네요" 변희재 SNS 글
▶“시체와 함께 김치” 웃으며 인증 찍은 의사들
▶'최순실과 불륜' 질문에 고영태 "역겹다" 발끈
▶"양놈들은 너 같은 타입…" 서종대 원장 성희롱 논란
▶“살인은 안 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 5촌 사망 사건 충격 증언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