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공기업과 준정부기관 신입사원의 35%를 지역 인재로 채용키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9일 송언석 2차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2017년 공공기관 인력운영 방안을 확정했다. 이번 방안은 비수도권 인재 채용 강화에 주안점을 뒀다. 2014년 발효한 지방대육성법은 공공기관·기업의 신규채용 시 지역 인재를 35% 이상 채용하도록 권고하고 있지만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 국민의당 박주현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기재부 자료를 보면 35% 이상 지역 인재를 채용한 공공기관 비율은 2015년 기준 49.3%에 불과하다. 2014년만 해도 56%였던 비율이 더 떨어진 것이다. 기재부는 올해 공공기관 채용인원 1만9862명 중 공기업·준정부기관 채용자에 대해 권고안을 준수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대상 공공기관 수는 124곳이다.

비정규직 규모도 최소화한다. 상시·지속 업무를 담당하는 비정규직 비율을 전체 정원의 5% 이내 수준으로만 운영할 계획이다.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정책도 강화한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단축근무제 현황, 유연근무제, 유산·사산휴가 등 5개 항목을 공시 대상으로 신규 지정했다.

▶“판도라 상자가 부서졌다” 36억 나랏돈 빼돌리려 한 고영태 ‘실망’
▶박근혜정부, 유대균에 받는 세월호 수습비용 고작 7500만원
▶조카 무릎 꿇리고 따귀 때린 최순실… "그래서 배신"
▶'출처불명' 한국 남탕 알몸 몰카…커뮤니티 조롱 논란
▶'팬 입에서 똥내 난다' 험담한 아이돌 (음성)
▶"봄에 아빠된다" 이용대♥변수미 6년 열애 끝에 결혼
▶"에어비앤비 숙소 문 열자 목 맨 시신이…" 일본 여행후기 '발칵'
▶"손석희씨 가짜뉴스? 매를 버네요" 변희재 SNS 글
▶“시체와 함께 김치” 웃으며 인증 찍은 의사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