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숨어서 활동 쉬운 중대형 교회 집중 공격

예장합동 종교개혁 500주년 이단대책 세미나 분석

신천지, 숨어서 활동 쉬운 중대형 교회 집중 공격 기사의 사진
진용식 예장합동 총회 이대위원장이 9일 경기도 안양 만안구 안양석수교회(김찬곤 목사)에서 열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이단대책 세미나’에서 신천지 포교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소형교회보단 중·대형교회를 공략하며 기존 교회에서 이탈하지 않고 몰래 남아 활동하는 게 최근 신천지의 포교 전략입니다. 더욱 교묘해지는 그들의 포교전략을 민감한 시각으로 바라보지 않으면 우리 교회, 우리 성도가 위험에 빠질 수 있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이단(사이비)피해대책조사연구위원회(이대위) 전문위원 신현욱 목사는 9일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석수교회(김찬곤 목사)에서 열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이단대책 세미나’에서 신천지 포교방법의 변화상을 소개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 목사는 “성도수가 적은 교회에 침투해 신천지 성도들을 확산시키고 교회 전체를 신천지교회로 만드는 ‘산 옮기기 전략’이 알려지면서 침투가 어려워지자 교회에 남아 정보를 수집·보고하고 제3자에게 연결하도록 전략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천지 성경 공부를 했었다’고 미리 선수를 치고 위장 전향하는 사례도 늘고 있어 성도 중 신천지 경험 사실을 밝히는 사람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재능기부나 나눔을 내세워 친분을 쌓고 복음방(성경공부를 한다며 신천지 교리를 가르치는 곳)으로 유인하는 최근 전략도 소개됐다. 신 목사는 “지식마당, 문화강좌, 미술심리치료, 상담강좌 등을 개설해 무료 혹은 저렴한 수강료로 수강생을 모집한다”며 “최근엔 한 건물 내에 복음방, 교육센터, 신천지교회 등을 함께 운영하는 복합형 교육장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신천지를 연상시키는 전단 외에 ‘하늘 샘물’ 등 정체를 알기 힘든 이름으로도 전단을 배포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대위원장 진용식 목사는 이날 “교회 밖 성경공부에 대한 철저한 검증만으로도 90% 이상 포섭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인 등록 시 주민등록증 확인’ ‘배도·멸망·구원, 장년부·부녀부 등 신천지 용어 사용 확인’ ‘천국문의 개수, 해·달·별의 의미 등 신천지 교리질문 확인’ 등을 통해 신천지 추수꾼을 발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했다.

진 목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예방”이라며 “개교회·권역별 이단 세미나를 개최해 경각심을 갖게 하고 국민일보의 ‘이런 그림 가르쳤다면 신천지가 맞습니다’, CBS의 ‘신천지 OUT’ 등 다양한 예방자료들을 활용해 대처하는 것도 좋다”고 추천했다.

이대위는 이날 세미나를 시작으로 대구 대전 전주 광주 부산 등 전국 8개 지역에서 이단대책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차기 세미나는 다음 달 16일 대구 송정교회(강명원 목사)에서 진행된다.

안양=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