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 골종양 투병 중” 기사의 사진
배우 유아인(31·엄홍식·사진)이 골종양으로 투병 중인 것이 알려졌다.

소속사 UAA는 15일 “유아인이 지난해 골종양(뼈와 연골에 발생하는 종양) 진단을 받았다. 병세를 추적 관찰 중이다. 어느 정도 심각한지에 대해서는 말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입대 재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추후 구체적인 입장을 정리해 최종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아인은 지난해 12월 군 신체검사에서 세 번째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아 입대 회피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소속사 측은 과거 영화 촬영 때 입은 왼쪽 어깨 근육파열 부상으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앞서 2015년 12월과 지난해 5월에도 신체검사를 통과하지 못했던 터라 일각에서는 현역 입대를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유아인은 2013년 영화 ‘깡철이’ 촬영 중 오른쪽 어깨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그리고 2015년 ‘베테랑’을 찍으면서 또 한 번 같은 부위에 부상을 당해 치료를 해왔다. 골종양은 정형외과 치료 중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골종양은 조골세포(造骨細胞)나 조직의 이상증식(異常增殖)에 의해 생기는 종양의 일종이다. 대부분 정기적으로 경과를 관찰하면 되는 수준이지만 운동 기능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그리고 통증 등 증상이 나타나거나 골절을 일으키는 경우에는 수술로 종양을 제거해야 한다. 악성으로 변하면 수술 외에 항암화학요법도 받아야 한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