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시대, 우리 고장에선] 울산시, 귀농·귀촌 지원정책 팔걷어…베이비부머·조선업 이직자 보듬기 기사의 사진
울산시가 베이비부머들과 조선업 실직자 등의 이탈을 막는 동시에 농어촌 이주자를 돕기 위한 귀농·귀촌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베이비부머들은 울산시 전체 인구의 17% 정도 된다. 베이비부머 은퇴자는 매년 2000여명 이상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지난해 울산의 귀농·귀촌인은 102가구, 262명이다. 이 중 92%는 울산 남구 등 도심지에 거주하던 베이비부머가 울주군 읍·면에 이전했다.

16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는 교육·문화·의료 등 각종 인프라가 갖춰진 지역적 특성을 최대한 고려해 귀농·귀촌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해 귀농·귀촌 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농촌체험마을 운영, 저금리 대출지원 등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울산시 농업기술센터도 매년 귀농·귀촌 및 농업 신수요자 1000명을 대상으로 귀농·귀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교육과정은 텃밭채소, 과수반, 특용작물반 등 6개 과정에 주요 품목별 농작물 재배법 및 활용 교육과 농업 기초 이론 및 실습 교육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또 국비 지원을 통한 귀농·귀촌 종합지원센터 건립, 귀농·귀촌인 지원을 위한 5개년 종합계획 수립 등에도 나설 예정이다.

시는 전원생활형 귀농인들이 적정 규모의 영농에 종사하면서 농산물 가공·판매·체험활동을 연계한 6차산업으로 소득을 올리도록 하는 정책 방안도 검토중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귀농귀촌인 지원과 도시농업 지원을 통해 베이비부머 은퇴자들과 실직자들이 고향을 찾아 떠나지 않고 울산에 정착하는 계기가 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