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16일(이하 현지시간) 회담을 갖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 김정남 피살과 핵·미사일 개발 등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 틸러슨 장관 취임 후 한·미 외교장관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독일 본을 방문 중인 두 장관은 회담에서 ‘북극성 2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 등 북한의 도발에 우려를 표시하고 이를 억제하기 위한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협의했다.

아울러 두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신행정부 출범 이후 새로운 대북 정책 수립 과정에서 한·미 양국 간 소통을 더욱 긴밀히 하기로 했다. 북한 공작원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윤 장관과 틸러슨 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한·미·일 외교장관회의를 갖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17일 중 별도로 한·일 회담을 갖고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등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윤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간 한·중 회담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