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상수·김민희, 불륜설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洪 “金과 매우 가까운 사이”

홍상수·김민희, 불륜설 이후 첫 공식석상 등장 기사의 사진
16일(현지시간) 베를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상수 감독(왼쪽)과 김민희. 현지 생중계 화면 캡처
홍상수(57) 감독과 배우 김민희(35)가 지난해 6월 불륜설이 불거진 후 처음으로 함께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영화 ‘밤과 해변에서 혼자’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김민희와 홍 감독은 16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현지에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불륜 논란을 의식하지 않는 듯 당당한 행보를 보였다. 두 사람은 레드카펫에서부터 카메라를 향해 스스럼없이 다정한 포즈를 취했다. 홍 감독은 자연스럽게 김민희의 허리에 손을 얹었다. 기자회견장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외신기자의 질문을 잘 이해하지 못한 김민희가 홍 감독의 옷깃을 잡으며 속삭이니 홍 감독이 자상하게 부연설명을 해주기도 했다.

특히 홍 감독은 극중 김민희가 소화한 대사에 그의 의견이 반영됐느냐는 질문에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라면서 “그래서 의견을 많이 묻는다. 김민희의 대사와 홍상수의 대사가 혼합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 영화가 본인의 이야기냐는 물음에는 “자전적인 영화를 찍으려 한 것은 아니지만 감독은 자기 삶의 일부분을 (작품에) 활용한다”고 말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명 여배우 영희(김민희)가 유부남 영화감독(정재영)과 사랑에 빠진 뒤 독일 함부르크로 떠나는 이야기다. 김민희는 영희 캐릭터를 설명하면서 “진짜 사랑이 있다면 어떤 태도도 수용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걸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한편 홍 감독은 아내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