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여론조사] 진격의 안희정, 수도권서도 文 턱밑 추격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는 지역별 지지율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났다. 수도권 지역에서 ‘선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턱밑까지 추격했고, 안방인 충청 지역과 강원·제주 지역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보수 진영 후보 중 가장 큰 지지를 받고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대구·경북(TK) 지역에서 문 전 대표를 누르고 1위를 유지했다.

국민일보·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7∼18일 전국 성인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문 전 대표는 서울(33.5%)과 인천·경기(28.6%), 호남(42.0%), 부산·울산·경남(37.6%) 등 다수 지역에서 1위를 지켰다.

안 지사는 자신의 정치적 거점인 대전·세종·충청 지역에서 40.3%의 지지를 받아 문 전 대표(29.1%)를 두 자릿수 차이로 따돌렸다. 강원·제주 지역에서도 27.8%를 얻어 지난 조사(11.0%)에 비해 대폭 상승한 지지율로 처음 1위에 올랐다. 최다 유권자를 보유한 인천·경기 지역에선 28.0%로 2위였지만 문 전 대표와의 차이는 0.6% 포인트에 불과했다. 부산·울산·경남에서도 17.0%를 기록해 황 권한대행(16.4%)을 제치는 등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2위권 이상을 유지했다.

황 권한대행은 TK 지역에서 26.4%의 지지율로 2위 문 전 대표(24.8%)에 앞섰다. 수도권과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하며 3위권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 3∼4일 국민일보·KSOI 조사 당시보다 6.7% 포인트 하락한 서울 지역을 비롯해 대전·세종·충청(-8.8% 포인트), 강원·제주(-5.7% 포인트) 등 대부분 지역에서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충청(13.1%)과 강원·제주(13.4%) 등에서 두 자릿수 지지율로 3위를 기록했지만 다른 지역에서 황 권한대행에게 밀렸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는 서울(10.4%)과 호남(10.6%), 강원·제주(11.7%)에서만 두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했다.

▶구속 이재용 1400원짜리 식사… 구치소 생활 견딜까
▶이규혁 “김동성과 장시호 남녀관계” 증언… 김동성 “막 나불대는구나”
▶그알싶 국정원 '빨간 마티즈'는 대선 개입 연결고리?
▶"김제동, 내 집 앞에서 촛불시위 계획" 심기 불편한 김진태
▶손연재 은퇴 심경 글 "끝나서 너무 행복… 조금의 후회도 남지 않는다"
▶이정희 “초등 교과서에 내 이름 실릴 뻔… 섬뜩했다”
▶KAL기 폭파범 김현희 “김정남 살해, 동남아 여성 고용한 청부살인”
▶이재용 구속되자 보수단체가 구치소 앞에서 한 일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그래픽=전진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