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현대차, 유럽 수출 일부에 부적절한 부품 사용

[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기사의 사진
현대·기아차의 유럽 수출 모델 일부 차량에 자동차용이 아닌 가전용 반도체 부품이 장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 이 원인으로 추정되는 차량 오작동에 관한 외부 컨설팅을 맡겼지만 ‘가전용 반도체 사용에 따른 문제’라는 결론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최근 끊이지 않는 현대차 국산 모델의 오작동도 부품 문제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현대차 컨설팅에 참여했던 장석원 박사(전 호주 대법원 제조결함 전문가 증인) 등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2014년 해외 생산 차량인 JD(유럽 수출용 모델 ‘씨드’) 내 차체제어 모듈(BCM·Body Control Module)에서 원인불명 고장이 발생하자 장 박사 등 외부에 원인 규명 조사를 맡겼다. BCM은 자동차 내 수많은 전자제어장치(ECU)를 통합 제어하는 장치로, 와이퍼 작동부터 문 잠금 기능까지 안전과 관련이 있다.

국민일보가 입수한 당시 조사 관련 문서를 보면 현대·기아차는 2014년 6월 유럽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제작한 JD 차량에 7200개의 가전용 반도체 부품을 사용했다. BCM 하나에 6개의 반도체 부품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최소 1200대에 부적합한 부품이 사용된 셈이다.

당시 현대차가 납품받아 사용한 반도체 부품은 대만 다이오즈사에서 수입한 것으로 용도가 ‘Commercial(상업용)’로 돼 있다. 다이오즈 관계자는 “Commercial 용도는 자동차용 반도체가 아니다”고 말했다. 현대차 반도체 관리 표준에 따르면 AEC(미국 자동차 전자부품위원회)가 인증한 자동차용 반도체를 사용해야 한다. 장 박사는 20일 “현대차는 조사 당시 ‘자신들은 AEC 승인품만 사용한다’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다이오즈사 반도체는 가전용으로 이에 부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현대모비스 최모 이사도 2015년 9월 국회 모 의원실에서 가진 설명회에서 “BCM 부품은 AEC 규격을 만족하는 제품을 쓰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대림대 자동차학과 김필수 교수는 “자동차 부품은 극한 환경에서 제대로 작동해야 한다”며 “가전용을 사용한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 없고, 이 경우 내구도 등에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국민일보가 입수한 2014년 슬로바키아 공장 JD 차량 BCM 기기 시험 동영상을 보면 잠금장치가 오작동되다가 BCM을 갈아끼우자 제대로 작동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JD 차량에는 다이오즈사 반도체가 들어간 BCM만 사용됐다”면서 “다이오즈사 반도체 부품이 AEC 규격에는 부합하지 않았지만 그때는 AEC 승인이 의무사항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월급 흉년’ ‘세수 풍년’…‘13월 폭탄’ 연말정산 올해도 부글부글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평우 전 변협회장 “왜 변론 막냐” 헌재서 고성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진격의 안희정 중도·보수층 지지 흡수… 문재인 8.6%P 차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세종=신준섭 이성규 기자 sman321@kmib.co.kr, 그래픽=전진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