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동 칼럼] 누가 잠룡이고, 누가 잡룡인가 기사의 사진
대단히 미안하지만 대권 후보 중에는 ‘잠룡(潛龍)’도 있고, ‘잡룡(雜龍)’도 있다. 딱히 누가 잠룡이고, 누가 잡룡이라고 구분 짓기 어렵다. 사람마다 판단기준이 다르고, 시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겉으로 봐선 큰 차이가 없다. 기본적으로 말과 행동이 다르거나 거짓말을 하는 후보는 잡룡에 가깝다. 도덕성과 상식, 소신, 배려, 비전도 잠룡과 잡룡을 구분하는 데 좋은 기준이다. 제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상식과 도덕성이 없다면 위험하다. 옳고 그름의 판단기준이 사람에 따라, 권력에 따라 달라지지 않아야 한다. 약자에게 강하고, 강자에게 약한 것은 상식과는 거리가 멀다. 대상이 누구든 옳은 것은 옳은 것이고, 아닌 건 아닌 것이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 힘과 권력의 크기에 따라, 돈이 많고 적음에 따라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이 달라선 상식과 소신이 있다고 할 수 없다.

겸손과 배려, 염치도 참고하겠다. 겸손과 배려는 상대를 존중하고 낮은 자세로 세상을 바라보는 태도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인간의 주요 덕목이다. 염치도 주요한 잣대다. 청렴하면서 지조를 지키고 수치심을 아는 것 또한 리더가 갖추어야 할 가치다. 공자는 “수치심을 아는 것은 용기에 가까워지는 것”이라고 했다. 도덕군자를 뽑는 게 아닌데 무슨 소리냐고 반문할지 모르나 겸손하지 않고 염치없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오만해진다. 이미 경험한 바다. 나만이 하는 게 아니라 함께하는 것이 정치고, 그 정점에 있는 사람이 대통령이다.

진보와 보수를 기준으로 삼는 이도 있겠다. 이 역시 나쁘지 않다. 얼치기 진보, 얼치기 보수가 하도 설치는 세상이라서 말이다. 진보적 가치는 혁신의 힘이 될 수 있고, 보수적 가치 역시 통합과 안정을 이룰 수 있다. 진보와 보수는 대립하면서도 타협하고 공존한다. 오히려 진보와 보수가 조화와 균형을 이룰 때 우리사회는 건강함을 유지할 수 있다. 진보는 변화를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수용하자는 쪽이고, 보수는 서서히 안정적으로 수용하자고 한다. 단지 그 차이다. 그런데 진보와 보수를 좌익과 우익의 프레임으로 가두려는 세력이 있다. ‘수구 꼴통’ 또는 ‘친북 좌빨’ 운운하며 색깔론을 들먹여 이념의 올가미를 씌우려 한다. 감히 잡룡이라고 단언한다.

정책 검증과 비판을 통해서 잠룡과 잡룡을 판단하는 것도 좋다. 현재는 과거의 미래이자 미래의 과거이기 때문에 후보에 대한 철저한 비판과 검증을 통해 누가 리더로서 적격인지 따져봐야 한다.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혼란도 철저한 검증과 비판이 없었다는 점에서 기인하지 않은가. 실현 가능한 미래를 말하는 후보, 상대의 약점을 들추기보다 자신의 장점과 정책에 무게를 두고 비전을 제시하는 후보라면 잠룡이라고 해도 괜찮겠다. ‘전쟁 말고 경쟁하자’는 어느 후보의 구호를 잘 활용하면 잠룡과 잡룡을 판별하는 데 도움이 될 듯하다. 다만 대안을 제시하는 경우다. 그렇지 않다면 비판은 비난일 뿐이다. 노골적으로 말하면 대안 없는 비판은 저주다.

애당초 완주 생각 없이 정치적 지분을 이용할 목적으로 출마했다면 잡룡이라고 봐도 틀리지 않다. 달리 말하면 ‘정치건달’이다. 비전이나 공약을 제시하기보다 흠잡기에 치중하는 후보,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후보, 공짜 밥 주겠다며 무책임한 공약을 남발하는 후보 역시 잡룡으로 분류할 수 있다. 특히 검증이라는 명분으로 허위사실을 교묘하게 유포하는 후보는 분명 잡룡이다. 불행하게도 과거에 그런 잡룡을 봤다. 이번에도 그런 조짐이 농후하다. 대권 도전장을 낸 후보는 열손가락을 합해도 턱없이 모자란다. 누가 잠룡인지 잡룡인지 그 판단은 국민 몫이고, 책임도 국민이 져야 한다. 후회한들 소용없다. 잡룡일수록 안 되는 것을 된다고 하고 번지르르하다. 독버섯이 화려한 것처럼….

▶[단독] 현대차, 車에 ‘가전용 반도체’ 오작동 원인 가능성
▶전여옥 "요즘 청와대는 따뜻한 봄" 의미심장한 글
▶"갑자기 달려들어, 2.3초만에"… 김정남 암살 CCTV 영상 공개
▶김정남 질문에 北주민 "야 가서 촛불시위나 하라" 뜬금 영상
▶'세월호, 잘죽었다' 어제 대구스타디움 지하도 상황
▶“김정남, 2011년 부친 장례식 참석 위해 평양에 갔다 신변 위협 공포 느껴 황급히 빠져나와”
▶[국민일보 여론조사] 安 ‘태풍’, 文 흔든다… 8.6%P 差 추격
▶"2년째 폐암 투병 중이었다" 국민배우 김지영 향년 79세로 별세
▶김민희 30초짜리 베를린 인터뷰가 또다른 논란이다

박현동 논설위원 hd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