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양양군이 농촌지역의 활력 증진과 도시민 유치를 위해 귀농·귀촌인 지원사업을 확대한다.

군은 올해 2억7500만원의 예산을 투자해 귀농인의 집 운영 등 귀농·귀촌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14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서면 서림리 일원의 빈집을 리모델링해 귀농인의 집을 운영한다. 귀농인의 집은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일정 기간 머물며 영농기술을 배우고 주거지와 경작지 등 정주기반을 물색하기 위한 곳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현북면 명지리에 1동, 강현면 방축리 3동 등 모두 4동의 귀농인의 집을 조성해 도시민들의 정착을 돕고 있다.

귀농·귀촌인의 주거 안정을 위해 주택신축 설계비와 수리비 등을 지원한다. 군은 주택 보조예산으로 3250만원을 편성, 주택 신축(연면적 150㎡ 이하)을 희망하는 귀농·귀촌인 10가구를 대상으로 주택신축 설계비 10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생활여건이 어렵고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이주세대 5가구를 선정해 가구당 최대 450만원까지 주택수리비를 지원한다. 이주 가족수가 세대주를 포함해 2명 이상이고 양양에 실제로 거주한 기간이 6개월 이상, 귀농·귀촌 및 영농관련 교육이수 실적이 100시간 이상 되어야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2013년 이후 양양군으로 귀농한 만 65세 이하 귀농인 세대주 10명을 대상으로 관리기, 건조기 등 소형농기계 구입비 50%를 1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농촌지역에서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 1년차 월 80만원, 2년차 월 50만원의 귀농인 정착금을 2년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이주 희망 도시민 150명을 대상으로 귀농·귀촌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귀농귀촌지원센터 운영, 귀농인 선도농장 현장실습교육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적극적으로 도시민을 유치한다는 방침이다.

김순정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오는 6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전면 개통되면 수도권과 시간이 1시간30분으로 단축돼 귀농·귀촌인이 더 늘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지원사업을 통해 보다 많은 도시민이 우리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해 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양양=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