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2일 용산구청 소회의실에서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용산구지회와 부동산 무료중개 지원대상 확대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무료중개 대상은 기존 전·월세 보증금 7500만원 이하에서 1억원 이하로 확대된다. 참여 업소는 용산구 지역 내 760개 중개업소 중 156곳이다. 용산구지회는 2015년부터 65세 이상 홀몸어르신과 소년 소녀가장, 저소득자 중 의료급여 수급자를 대상으로 부동산 무료중개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