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신설선 13개 驛 명칭 확정 기사의 사진
서울시가 올해 7월말 개통되는 우이신설선의 13개역 명칭을 확정, 고시했다고 1일 밝혔다.

우이신설선은 서울시에 최초로 도입되는 경전철로 강북구 우이동에서 동대문구 신설동까지 총 11.4㎞ 구간에 건설된다. 한 열차당 2칸의 객실이 기관사 없이 무인으로 운행된다.

시는 관할 자치구와 주민 의견, 지명위원회 심의결과 등을 반영해 우이신설선 13개역 중 환승역인 3개역은 기존 역명(성신여대입구, 보문, 신설동)을 그대로 사용하고 나머지 10개역은 북한산우이, 솔밭공원, 4.19민주묘지, 가오리, 화계, 삼양, 삼양사거리, 솔샘, 북한산보국문, 정릉 등으로 명칭을 정했다.

시는 우이신설선 개통일에 맞춰 역명병기도 실시할 예정이다. 역명병기 대상은 환승역을 제외한 10개역이다.

2009년 9월 착공한 우이신설선은 2월말 현재 공정률 92.8%를 보이고 있다. 전 구간의 토목구조물 공사는 완료됐으며 무인 운영을 위한 신호·통신시설 공사와 엘리베이터, 캐노피, 환승통로 등 이동편의시설 공사, 역사 내부 설비 공사 등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다.

시는 4월 초까지 모든 공사를 완료하고 안전성 점검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우이신설선이 서울에서 처음 도입되는 무인운전 시스템이라는 점을 감안해 유사 사례인 인천2호선 사례 연구, 개통 전 영업시운전, 시민합동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글=김남중 기자, 그래픽=이석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