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野 심장부 간 바른당, 朴·文 싸잡아 비난

바른정당은 5일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에서 광주시당·전남도당 창당대회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뿐 아니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맹비난했다. 대선을 앞두고 정체된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자유한국당과의 차별성을 부각시키려는 전략이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조선대에서 열린 창당대회에서 “박 대통령은 대통령답지 않은 행동을 너무 많이 해서 보수를 완전히 궤멸시키고 대한민국을 두 동강으로 절단내고 본인도 비참한 최후를 맞을 것 같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병국 대표는 창당대회에 앞선 기자간담회에서 “탄핵을 실질적으로 주도한 것은 바른정당”이라며 “민주당은 정말 (탄핵) 의지가 있느냐는 생각이 들 정도로 코스프레만 했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박 대통령이 자신에게 했던 ‘배신의 정치’ 발언에 대해 “칼로 가슴을 확 찔린 것처럼 아팠다”며 “대통령이든 누구든 잘못을 지적한 것이 배신이냐”고 했다. 이어 “진박이라고 하는 간신들이 모여서 아직도 태극기집회에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다. 여러분의 힘으로 몰아내 달라”고도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가 사드(THAAD) 문제를 다음 정부에 넘기자고 한 데 대해 “중국은 문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를 뒤집으려고 계속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경택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