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박람회] “귀농·귀촌 매년 늘어 사회적 트렌드… 청년층 확산에 정책 초점 맞출 것” 기사의 사진
“귀농·귀촌하시는 분들의 수와 정착률이 매년 늘고 있다. 귀농·귀촌이 사회적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

이재욱(54·사진)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정부의 체계적인 종합지원에 힘입어 2013년을 기점으로 귀농·귀촌이 크게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보면 2010년 875만8000명이었던 농촌 인구는 2015년 939만2000명으로 늘었다. 2000년의 938만1000명보다도 많다. 농촌 인구의 증가는 귀농·귀촌 활성화의 결과다. 귀농·귀촌 가구는 2013년 29만1040가구에서 2015년 32만9368가구로 늘었다.

2014년 89.3% 수준이었던 농촌 정착률은 2015년 92.0%로 증가했다. 이 국장은 “사전 정보제공 및 교육, 실습지원을 통해 체계적으로 준비한 귀농·귀촌인이 많아졌다”며 “역귀농을 비롯한 정착 실패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귀농·귀촌인들은 지역사회의 활력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 국장은 “전북 고창의 마을이장 가운데 10%, 강원도 6차 산업 창업자 중 42%가 귀농·귀촌하신 분들”이라고 했다.

정부는 관심·시행·정착 세 단계로 나눠서 맞춤형 귀농·귀촌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정부·지방자치단체·민간이 참여하는 ‘중앙 귀농·귀촌 정책협의회’도 발족했고, 지난달에는 귀농·귀촌종합센터를 확장하기도 했다. 올해 농촌창업 지원자금은 총 2000억원으로 2년 전보다 배가량 많이 책정됐다.

현재는 50, 60대 중장년층이 귀농·귀촌의 주축이다. 이 국장은 “20, 30대 청년층의 귀농이 정체되는 것은 개선해야 할 사항”이라며 “앞으로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이 확산될 수 있도록 정책의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소개했다. 청년층에 특화된 귀농·귀촌 교육을 마련하고, 교육비는 절반 정도만 부담하도록 할 방침이다. 성공을 거둔 농장에서 실습해 보며 기술도 배우고 농촌의 정서를 익힐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박영수 특검 부인, 자택 앞 잔혹한 시위에 혼절…외국행도 검토
▶[태영호 단독 인터뷰] 태영호 전 駐英북한공사 “北, 미사일 4발 발사 국제문제화 노린 것”
▶"태극기가 앞치마냐" 우동 먹다 봉변당한 서석구 변호사 영상
▶“자청한 대리운전…사진만 삭제, 계정은 유지” 임창정 아내 논란 해명
▶이건희 성매매 의혹 동영상, CJ계열사 직원이 촬영 지시
▶특전사 갔다 4개월 만에 식물인간 된 아들… 눈물의 호소
▶"돈세탁 퍼즐이 달라진다" 안민석 의원, 최순실정윤회 결혼 의혹


세종=유성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