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의 지난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대해 국민 대다수가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잘못된 결정이라는 답변은 극소수에 그쳤다.

여론조사 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10∼11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1028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로 설문조사한 결과 헌재의 탄핵 결정에 대해 응답자의 86.2%가 ‘잘했다’고 평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잘못했다’고 답한 비율은 12.8%에 불과했다. 구체적으로 ‘매우 잘한 판결’(69.5%), ‘대체로 잘한 판결’(16.7%), ‘대체로 잘못한 판결’(6.8%), ‘매우 잘못한 판결(6.0%), ‘모름·무응답’(1.0%)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잘했다’는 응답은 20대(96.9%)와 30대(96.4%)에서 압도적이었다. 50대와 60대 이상은 각각 81.5%와 67.8%가 ‘잘했다’고 답했다. 헌재 결정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는 질문엔 89.7%가 ‘당연한 결과이므로 승복한다’고 했고, ‘잘못된 판결이므로 불복하겠다’는 응답은 9.3%였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강제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컸다. ‘필요하다면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답변이 72.7%였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불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응답은 26.4%였다. 박 전 대통령의 향후 행보에 대해선 90.2%가 ‘헌재 결정에 승복을 선언하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헌재 판결에 불복해 검찰 수사 거부 등 법적, 정치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답한 사람은 6.6%였다.

사드(THAAD) 배치에 대해선 ‘차기 정부로 넘겨 국민 의견을 모아 결정해야 한다’가 4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이 정부에서 사드 배치를 서둘러야 한다’(38.2%), ‘사드 배치 합의를 철회해야 한다’(9.5%), ‘모름·무응답’(4.9%) 순이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응답률은 19.2%였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CATI)로, 유무선 조사를 병행했다. 표본추출은 성·연령·지역 할당 후 무작위 참여(유선 21.6%, 무선 78.4%) 방식이었다. 2017년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친박집회서 여경 머리채 잡고 흔드는 아저씨 영상
▶김희선 "밤새 술먹고 다음날 술로 해장"…폭탄주 자격증까지
▶[포착] "지진 난 줄 알았네" 대림동 가스폭발 현장 사진
▶대통령이 감옥에 갇혀 있는 꿈…4년 전 쓰인 탄핵 성지글
▶“일반 시민인줄 알았는데…” 노무현 탄핵소추 대리인 이시윤씨 인터뷰
▶이정미 재판관 헤어롤이 쇼일 가능성 (사진)
▶최순실 억대 재산 은닉…가사도우미 "휴지심마다 오만원권 꽂혀있어"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