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의 컷] 9·11 희생자 추모하는 연필심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2015년 1월 안방극장에는 이색적인 다큐멘터리 한 편이 전파를 탔다. ‘SBS 스페셜’을 통해 방영된 ‘연필, 세상을 다시 쓰다’였다. 방송에는 연필 깎기 전문가, 연필 화가, 연필심 조각가 등 연필을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등장해 연필을 예찬했다.

‘그래, 나는 연필이다’의 저자 박지현씨는 2년 전 이 프로그램을 만든 감독이다. 그는 책을 통해 또다시 연필에 대한 자신의 사랑을 드러낸다. 사진은 연필심 조각가 달튼 게티의 작품이다.

그는 9·11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고자 쌀알 크기의 연필심을 눈물 모양으로 깎고 다듬었다. 게티는 2001년부터 10년간 이 같은 형태의 작품을 매년 300개씩, 총 3000개나 만들었다고 한다.

▶아만다 사이프리드, 누드·유사성행위 사진 유출… 엠마 왓슨도 피해
▶청와대 허현준 행정관 엄마부대 주옥순 지난주 90차례 통화
▶'고영태 문체부 장관'? 신고가 시급한 문재인 내각 명단
▶김재규가 바꾼 여고생 이정미의 꿈… “소름돋는 역사”
▶장시호 "박근혜 파면 직후 바로 집에 가지 못한 이유는..."
▶"내 얼굴이 타고 있었다"…기내서 헤드폰 폭발사고
▶강남구청장이 대통령 자택에 화환을 보낸 기막힌 이유
▶'박근혜 미용사'가 7시30분 삼성동 사저 들어간 의미(사진)
▶켈리 교수가 전하는 BBC 방송사고 뒷얘기 “아이가 신난 이유는...”

박지훈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