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2M과 해운동맹 본계약 기사의 사진
유창근 현대상선 대표이사(가운데), 소렌 스코우 머스크라인 회장(왼쪽), 디에고 아폰테 MSC CEO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카발로포인트롯지 호텔에서 ‘2M+H 전략적 협력’ 체결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이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머스크·MSC)과 전략적 협력을 위한 해운동맹 본계약을 체결했다.

16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M+H 전략적 협력’ 체결식에 참석해 최종 서명을 마쳤다.

이날 행사에는 소렌 스코우 머스크라인 CEO, 디에고 아폰테 MSC CEO 등이 참석했다. 전략적 협력은 선복(적재 공간)을 100% 공유하는 완전한 형태의 ‘얼라이언스’보다 한 단계 낮은 수준이다. 선복 교환과 매입을 통해 제휴를 모색하는 방식이다.

현대상선은 2M과의 협력을 통해 동서항로에서 경쟁력이 대폭 강화됐다. 다음 달부터 미주 서안은 선복교환, 미주 동안·북구주·지중해는 선복매입의 형태로 3년간 협력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에 할당된 선복량은 과거 해운동맹 ‘G6’에 속해 있을 때보다 약 22% 증가했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이번 해운동맹으로 3사 모두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현대상선은 2M의 경쟁력 있는 네트워크와 초대형 선박 활용을 통해 보다 다양한 서비스와 안정적인 수익성 개선 기반을 확보했다”고 자평했다.

박세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