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날개 덤벼라”… 태권V 로봇팔 앉아 4D체험 기사의 사진
관람객들이 에버랜드에서 오는 24일부터 선보이는 '로봇 VR'에 미리 탑승해 체험하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로봇과 VR(가상현실) 콘텐츠를 결합한 신개념 어트랙션(명물)이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오는 24일부터 국내 최초로 VR과 로봇을 결합한 신개념 어트랙션 ‘로봇 VR’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로봇 VR은 로봇 팔에 탑승해 삼성전자 기어VR을 쓰면 인기 애니메이션 태권브이의 주인공 훈이와 영희처럼 로봇을 탑승·조종하는 것처럼 4D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로봇 VR은 높이 6m의 거대한 로봇팔 2대에 6인승 의자가 장착돼 있어 모두 12명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은 3분 정도다.

에버랜드 측은 “수 미터 상공에서 경험하는 로봇 팔의 현란한 움직임은 한층 강화된 스릴과 재미를 제공할 것”이라며 “로봇 팔의 움직임과는 별도로 승용물이 빙글빙글 회전하는 기능도 추가해 탑승객이 느끼는 중력과 가속도를 최대한 살려 더욱 실감나게 체험하도록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에버랜드는 로봇 VR을 국내 유망 스타트업 ‘상화’와 함께 기획했다. 상화는 굵직한 전시회 등을 통해 VR 기술력을 인정받은 업체다. 양사는 지난해 하반기 상호 협력을 통해 로봇 VR 도입을 결정하고, 로봇구조 설계·제어시스템·안전기준 등을 확보한 바 있다.

에버랜드는 향후 다양한 정보기술(IT)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IT 테마파크’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국내 유일의 IT 판다월드를 비롯해 티익스프레스, 호러메이즈 등 인기 어트랙션을 가상현실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는 ‘4D VR 어드벤처’를 운영 중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