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튀는 ‘IoT 벤처’ 모여라 기사의 사진
SK텔레콤은 사물인터넷(IoT) 관련 벤처·스타트업이 서비스 기획부터 기술 및 제품 개발, 상용화까지 지원받을 수 있는 ‘IoT 오픈하우스’(사진)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수내동에 개설한다고 19일 밝혔다. 135㎡ 규모로 회의실과 단말 개발 및 테스트룸, 교육장 등을 갖춘 IoT 오픈하우스는 컨설팅과 품질검증지원 등을 위한 전문인력이 상주하며 기술 및 상용화 역량이 부족한 개발업체를 지원한다. SK텔레콤은 오픈하우스를 통해 연간 50개 이상의 서비스가 상용화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IoT 오픈하우스는 SK텔레콤의 IoT 전용망과 연동 테스트를 진행 중인 7개 벤처·스타트업의 9개 제품을 상용화하고 우수한 IoT 아이디어를 가진 벤처업체들을 선발한다.

IoT 분야에 적용할 새로운 아이디어나 사업방안을 가진 벤처·스타트업은 SK텔레콤의 IoT홈페이지(lora.sktiot.com)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오픈하우스 운영자 및 사업화 담당자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아이디어, 사업규모, 상용화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지원 업체를 선정한다.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