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은 러시아 국영 해운사인 ‘소브콤플로트’로부터 11만4000t급 LNG(액화천연가스) 추진 유조선 4척을 약 2억4000만 달러(약 2714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LNG 연료 추진 방식을 적용한 대형 선박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50m, 폭 44m, 높이 21m로 수면의 얼음이나 빙산에 대비한 내빙 기능을 갖췄다. 선박은 2018년 3분기부터 글로벌 석유업체 쉘(Shell)에 용선돼 운용될 예정이다.

친환경 설비도 선박의 강점이다. 선박은 기존 연료 대비 황산화물(SOx) 배출량은 90% 이상,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은 80% 이상,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은 15% 이상 줄였다. 엔진에서 발생하는 소음도 최대 50%가량 감소시켰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LNG 추진 대형 유조선을 수주했다는 의의가 있다”며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1991년 국내 최초 LNG선 수주를 시작으로 LNG 분야 시장을 공략해 왔다. 현대미포조선도 지난해 말 LNG벙커링선을 수주했고, 현대중공업의 경우 올해 LNG선 1척을 수주하는 등 LNG 분야에서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박세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