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만 촛불집회’ 노벨 평화상 추진 기사의 사진
서울시가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넘게 비폭력으로 진행된 촛불집회를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한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 장면. 국민일보DB
서울시가 촛불집회의 노벨 평화상 추천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추진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19일 촛불집회의 노벨 평화상 추천을 위해 시 차원의 ‘추천TF팀’을 가동하고 있으며, 다음 달 ‘시민추천추진단’을 구성해 내년 1월 노벨위원회에 추천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넘게 비폭력으로 진행된 촛불집회가 집회를 통해 민주주의 및 평화, 헌정질서 유지 등의 국민적 여론을 표출한 점, 평화로운 집회 방법의 선례를 제시하고 민주주의의 모범 사례로 기능한 점,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참가한 점 등에서 노벨 평화상 추천 사유가 된다고 판단했다.

내년 1월 31일 마감되는 노벨 평화상 추천서는 별도 양식은 없으며, 후보자의 이름, 추천 사유, 추천자의 이름 및 추천자가 소속된 기관의 이름 등 세 가지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 추천자는 ‘사람들’ 또는 ‘기관’으로 규정돼 있다. 서울시는 시민추천추진단에서 추천권자를 선정하되, 각계의 명망 있는 인사 20명 이상이 포함되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노벨위원회에 추천서와 함께 촛불집회 관련 증빙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참가자 규모 자료, 국내외 언론에 보도된 기사·사진·영상 자료, 공모를 통한 시민 보유 자료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촛불집회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도 신청할 계획이다. 시는 촛불집회가 새로운 의견 표출 방법으로 민주주의 발전사에 한 획이 되었으며, 규율을 지키면서도 효과적으로 사회를 시정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본보기로 작용했다는 점에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준인 ‘세계적인 중요성을 갖거나 인류 역사의 특정한 시점에서 세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두드러지게 이바지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시는 이달 중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자료 수집에 착수할 예정이다. 세계기록유산 등재에서는 유산의 진정성(Authenticity)이 매우 중요하므로 최소 3년 이상의 자료 수집 기간이 필요하다고 보고 2020년을 등재 신청 시점으로 잡았다.

서울시는 또 오는 5월 30일부터 서울역사박물관 로비에서 ‘광화문의 함성과 촛불’이라는 제목의 자료 전시회를 열고, 8월 14일 광화문광장에서 ‘촛불음악회’를 여는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진행한다. 촛불집회를 서울시 관광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해 촛불집회 이미지를 이용한 서울시 이미지 광고를 미국 뉴욕타임스에 게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