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행동”·中 “대화”… 엇갈린 북핵해법 기사의 사진
취임 후 중국을 처음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오른쪽)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하기 위해 시 주석을 따라가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북핵 문제가 양국의 최우선 과제라는 데에는 인식을 같이했지만 구체적 해법에 있어선 이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AP뉴시스
미국과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첫 외교장관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가 양국이 풀어야 할 최우선 과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하지만 북핵 문제 해법을 둘러싸고는 여전히 평행선을 그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8일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현재 한반도 정세가 고도로 긴장돼 있고 다소 위험한 수준까지 이르렀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로를 바꿔 핵무기 개발을 중단토록 설득하는 데 함께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주중 미국대사관 홈페이지에 따르면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 대행은 “틸러슨 장관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의한 점증하는 위협을 강조하고 중국이 북한의 불안정한 행동을 진정시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왕 부장은 “현재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갈림길에 진입했다”면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엄격히 집행하는 과정에서 회담의 돌파구를 찾아야 하며 대화를 통한 해결 궤도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북핵 문제와 관련한 ‘중국 역할론’을 강하게 부정하면서 6자회담 재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왕 부장은 특히 “미국 등 각 나라가 냉정하게 정세를 판단하고 지혜로운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이 방한 때 “비핵화 전에는 북한과의 대화는 없다. 군사행동을 포함해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이다.

왕 부장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한반도 배치에 대해 중국의 반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하지만 틸러슨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사드를 언급하지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1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했다. 시 주석은 “중·미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상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방문을 희망하며 특히 향후 미·중 50년의 발전 방향을 확정지으려 한다”고 말했다.

베이징=맹경환 특파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