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배고파서… 젤리 등 훔친 40대 ‘장발장’ 기사의 사진
생활고 속에서 몸이 불편한 홀어머니를 보살펴온 40대 남성이 배고픔을 못 이겨 식료품 약 2만5000원어치를 훔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가 가진 건 주머니 속 구겨진 1000원짜리 지폐 7장과 잔액이 없는 체크카드가 전부였다.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으며 “아는 사람에게 사기를 당해 어머니를 제대로 보살피지 못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서울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는 마포구 한 대형마트에서 젤리 4봉지와 아몬드 2봉지, 안동찜닭과 김치찜을 훔친 혐의(절도)로 윤모(48)씨를 붙잡았지만 훈방조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윤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쯤 식료품 코너에 있는 식품들의 포장을 뜯어 부피를 줄이고선 입고 있던 점퍼 안주머니에 욱여넣었다. 모두 2만4980원어치였다. 윤씨가 가진 7000원과 빈 체크카드로는 살 수 없었다. 식료품을 숨긴 윤씨는 출구 쪽으로 걸어갔다.

하지만 덥수룩한 수염 차림과 수상한 행동은 CCTV에 쉽게 잡혔다. 보안팀이 출동해 출구 앞에서 윤씨를 막아섰고, 경찰도 바로 출동했다.

윤씨는 경찰 조사에서 “끼니를 계속 굶다가 남의 물건에 손을 댔다”고 털어놨다. 약 2개월 전 자영업을 시작하려다가 믿었던 사람에게 사기를 당해 빚더미에 올랐다고도 했다. 사고로 망가진 왼쪽 어깨 때문에 그는 내내 구부정한 자세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덤덤히 조사를 받던 윤씨는 몸이 불편한 80대 홀어머니를 떠올리자 눈물을 참지 못했다. 그는 “사업도 망하고 가난에 찌들어 어머니를 제대로 보살피지도 못하고 있다”고 자책했다. 이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어떤 처분이라도 받겠다”고 말했다. 아는 사람에게 돈을 빌려 곧바로 물건값도 치렀다.

이요한 홍익지구대 3팀장은 “윤씨가 잘못을 뉘우쳤고, 마트 측도 처벌을 원치 않았다”며 “벌금형을 내리거나 교도소에 보내기보다 훈방조치를 하는 게 옳다고 판단해 윤씨를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글=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삽화=공희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