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 ‘강경’ 중국선 ‘자제’… 양동작전? 기사의 사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왼쪽)이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의 발언 수위는 하루 만에 상당히 누그러졌다. 왕이 중국 외 교부장도 발언 강도를 조절했다. 양측은 북핵 문제의 원인과 해법에서는 상당한 이견을 드러냈다. 하지만 다음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고 상대방을 자극하지 않겠다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틸러슨은 방중 하루 전인 17일 한국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전략적 인내 정책은 끝났다”며 군사적 대응을 포함해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두고 보복 수위를 높이는 중국에 대해서도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트럼프도 트위터를 통해 “북한은 매우 나쁘게 행동하고 있다. 그들은 수년 동안 미국을 갖고 놀았다. 중국은 거의 돕지 않았다”며 중국을 압박했다.

하지만 틸러슨은 18일 왕 부장과의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양국 간 이견 부분은 피했다. 대신 한반도 정세가 매우 긴장돼 있다는 양국의 공통 인식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억제를 위해 양국이 각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기로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틸러슨은 사드는 언급도 하지 않았다.

왕 부장도 지난 8일 전국인민대표대회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북한을 마주 달리는 기차에 비유하며 비판했지만 이날 회견에서는 “미·중 간 이견이 존재하는 것은 정상적”이라며 한발 물러섰다. 대만 문제와 사드에 대해선 “중국의 원칙과 입장을 표명했다”는 선에서 언급을 자제했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은 “북핵 해법에 대한 미·중 입장차가 현저해 조율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핵 문제가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데 양국이 인식을 같이한 것만으로도 상당한 성과”라고 말했다. 결국 북핵 문제는 다음달 미·중 정상회담으로 미뤄진 것으로 보인다.

틸러슨은 방중 기간 미·중 정상회담 의제를 집중 조율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전날 틸러슨과 만나 “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 민감한 문제를 타당하게 처리하고 서로의 핵심이익을 존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베이징=맹경환 특파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