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PUSAN 명칭→BUSAN” 억지 요구… 판매금지 당한 분유 회사 존폐 기로 기사의 사진
#사례1. 지난 6년간 중국에 기계를 수출해온 A사는 지난달 10일 중국 상하이에 도착한 제품의 통관이 지연되면서 300만원 정도 손실을 입었다. 기존에는 하루 이틀이면 통과됐지만 중국 당국이 부산의 명칭을 PUSAN에서 BUSAN으로 정정하라고 요구하는 등 원산지 증명상 통상관례를 엄격히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례2. 지난 4년간 중국 내 주요 유통업체에 국산 분유를 수출해온 C사는 최근 유통업체들로부터 ‘중국 현지 분위기’ 등을 이유로 판매 중지를 통보받았다. 이 때문에 중국에 연간 700만 달러(약 79억원) 상당의 분유를 수출해 온 이 회사는 사업 존폐 위기에 처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중국의 보복성 조치가 무역업계 전반으로 퍼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8일 개설한 ‘대중 무역애로 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사드 배치 이후 우리나라 기업들이 계약취소, 불매운동, 수입중단 등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7일 기준으로 기업 60곳이 67건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례별로 보면 통관 검역이 2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계약 보류·파기(15건), 불매(14건), 대금결제(4건), 행사취소 홍보금지(2건), 인증(1건) 순이었다. 특히 통관은 전례나 관행에 없는 사유, 컨테이너 전수조사 등 무리한 검역으로 통관 소요기간이 3∼4주가량 더 걸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계약 이행을 보류·파기하는 사례도 있었다. 주요 유통 채널인 ‘해자왕’ ‘톈마오’ 등에서는 커진 반한 정서로 인해 한국산 물품에 대한 구매를 거부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는 “중국의 제재 조치들이 정경분리 원칙에도 위배되고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상호호혜 정신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정부 차원에서 피해업체 지원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사드 보복으로 인한 롯데그룹 피해 규모도 커지고 있다. 중국 내 99개 매장을 운영하던 롯데마트는 19일 기준으로 80개 매장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10곳 중 8곳 매장이 문을 닫은 셈이다. 다만 여기에는 매장 앞 사드 반대 시위 때문에 자체적으로 하루 이틀가량 문을 닫은 경우도 포함됐다. 소방점검 등의 이유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곳은 63개다. 업계에서는 80여개 매장 영업 공백이 한 달가량 지속될 경우 롯데마트가 900억원이 넘는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배우 온시우가 '이국주 악플 대응'을 공개 비판한 이유
▶문재인 “특전사” 안희정 “5·18” 이재명 “어머니”… 그들이 ‘인생사진’에 담은 메시지
▶[영상] “전두환 표창받았다” 문재인 색깔론 방어하다 역풍 위기
▶홍라희의 모성 카톡 '아들 이재용, 가슴 찢어진다'
▶'그래서 대선 나옵니까'에 대한 홍석현 회장 답변
▶최순실 "남편이 애 두고 도망가는 바람에"… 장시호 선처 호소
▶스칼렛 요한슨 "투명슈트 입고 청와대에 들어가서 탄핵… "
▶[영상] 이 남자는 왜 벌거벗고 창 밖에 숨었을까… 딱 걸린 불륜 현장?


허경구 김유나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