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효주 목사 “알코올 중독 벗어나려면 매일 묵상·감사 표현”

뱟경험담 책으로 펴낸 치유공동체 ‘선양원’ 대표 임효주 목사

임효주 목사 “알코올 중독 벗어나려면 매일 묵상·감사 표현”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크리스천 알코올 치유공동체 선양원 대표인 임효주(55·사진) 목사가 신간 ‘나도 중독자였다’(표지·선양미디어)를 냈다. 임 목사는 20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알코올 중독 경험과 그 치유 과정에 대한 이야기는 다른 중독 환우와 그 가족에 큰 도움이 된다”며 “내가 알코올에 중독 됐다가 회복된 이야기를 통해 그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고 싶어서 책을 내게 됐다”고 말했다.

이 책은 3부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치유 이후 임 목사의 이야기, 2부는 사랑과 감사를 통한 치유의 방법, 3부는 임 목사의 간증이 담겨 있다. 그는 “불안은 알코올 중독의 주요한 원인”이라며 자기 경험을 고백한다. 임 목사의 모친은 그가 젖먹이일 때 멀리 떠났고 할머니의 손에서 자랐다. 그는 모든 사람에게 잘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강박적 불안 속에서 성장했다.

임 목사는 “불안에 짓눌리던 사람은 술을 통해 해방감을 느끼게 되고 그런 술에 의존하게 되면서 중독 상태가 된다”고 설명한다.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가 제안하는 방법은 사랑과 감사다. 임 목사는 “하나님이 우주를 창조하신 그 능력이 바로 사랑이고 그 사랑에 반응하는 우리의 힘이 감사”라며 “감사하게 되면 불안이 사라지고 술도 끊을 수 있게 된다”고 한다.

그는 ‘153감사’를 제안한다. 매일 한 가지 성경말씀을 묵상하고 다섯 가지 감사 거리를 적어보고 세 사람에게 감사를 표현하는 것이다. 임 목사는 자신의 중독 원인을 깊이 성찰하고 그 원인을 치유하기 위해 분투한 과정을 고스란히 담았다. 이 책은 중독을 벗어나고자 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주고 중독자의 가족들을 위로한다. 출판 수익금은 선양원에 사용된다(032-277-9104).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