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재활-복지-선교 위한 사업 펼칩니다

서울한영대·국민일보 업무협약 ‘선진 재활복지 뉴패러다임을 찾아서’ 연재

장애인 재활-복지-선교 위한 사업 펼칩니다 기사의 사진
최삼규 국민일보 사장(가운데)과 서울한영대 이억범 총장(왼쪽), 한영훈 발전위원회 대표회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대회의실에서 장애인 복지사업 공동추진 등에 관한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서울한영대(총장 이억범)가 국민일보와 손을 잡고 장애인들의 재활과 복지지원, 선교를 위한 재활복지특성화 사업을 펼친다.

양 기관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대회의실에서 협약식을 갖고 다음 달 중순부터 공동기획 ‘선진 재활복지의 뉴패러다임을 찾아서’를 10회에 걸쳐 연재키로 했다. 또 ‘나눔과 배려 캠페인’ 등 장애인 재활복지를 돕기 위한 다각적인 사업도 전개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서울한영대 발전위원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는 “선진 복지국가로 가기 위해서는 재활복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국민일보와 범국민적인 재활복지 캠페인과 방향설정에 나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서울한영대는 지난해 ‘재활복지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독대학’이라는 표어를 걸었고 올해부터 재활복지학과를 신설했으며 기존학과를 유아특수재활학과와 재활상담심리학과로 변경해 재활복지 선도에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삼규 국민일보 사장은 “국내 장애인들을 위한 제도적 장치는 선진국에 비해 아직 미흡한 수준”이라며 “이제 단순 시혜나 관리가 아니라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돕는 재활복지가 절실한 시점에 이번 공동기획은 여러모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모든 장애인이 행복한 복지국가,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 아래 갖는 이번 공동기획은 시청각중복장애인(일명 헬렌켈러) 등을 발굴·취재, 소통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기획됐다. 양 기관은 중증장애인의 특별한 능력을 개발해 직업재활로 연결, 소득을 창출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억범 총장은 “재활복지 분야를 통한 재활선교와 영혼구원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한 한국교회의 역할도 제시하고 중증 및 중복 장애인의 삶과 문화에 이르기까지 배려하는 재활복지 방안도 검토하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나눔과 배려 캠페인’ ‘허깅(인식 개선) 캠페인’, 장애인 비장애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만나는 ‘수화 캠페인’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김무정 선임기자,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